진행중

은산별신제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은산별신제
Eunsan Byeolsinje (Village Ritual of Eunsan)
은산별신제,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은산별신제
영문명칭 Eunsan Byeolsinje (Village Ritual of Eunsan)
한자 恩山別神祭
지정번호 국가무형문화재 제9호
지정일 1966년 2월 15일
분류 무형문화재/의례·의식/그 밖의 의식·의례
웹사이트 은산별신제,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은산리 마을 사당(별신당)에서 열리는 제사로 백제부흥군의 영혼을 위로하고 마을의 풍요와 무병장수를 기원한다.

백제가 멸망한 뒤, 은산 지역에서 많은 사람이 큰 병으로 죽어갔다. 이때 마을 사람들이 백제 부흥군의 유골을 잘 묻어주고 그들의 영혼을 위해 굿을 지내주자 병이 사라지고 마을의 평안을 얻었다고 한다. 이후 사당을 짓고 제사를 지내 온 것이 은산별신제이다.

별신제는 음력 정월이나 2월에 지낸다. 제사를 준비하는 임원은 대장, 중군, 패장, 사령 등으로 부르는데 이는 장군제(將軍祭)의 성격을 띠고 있기 때문이다. 제물은 부정이 타지 않도록 조심하며, 우물에 멍석을 덮고 금줄을 친 후 노랗고 검은 흙을 뿌려 부정의 접근을 막는다. 이후 마을 장승 옆에 세워 둘 나무를 베는 ‘진대베기’를 하고, 신에게 올릴 종이꽃을 만들어 제물과 함께 당집으로 향한다. 제사는 저녁에 시작해서 새벽까지 이어진다. 굿을 한 후 마을로 내려와 거리제를 열고 마을 동서남북에 장승을 세우는 것으로 마무리된다.

  • 행사는 물봉하기, 조라술담그기, 집굿행사. 진대(陣大)베기, 꽃받기, 상당(上堂)행사, 본제(本祭), 상당굿, 하당굿, 독산제(獨山祭)와 장승제이다.

영문

Eunsan Byeolsinje (Village Ritual of Eunsan)

Eunsan Byeolsinje is a ritual held in the shrine of Eunsan-ri Village to soothe the souls of the soldiers of the Baekje kingdom (18 BCE–660 CE) and to pray for an abundant harvest of the village and the longevity of its residents.

Buyeo was the last capital of the Baekje kingdom (18 BCE-660 CE). Originally founded in Hanseong (today’s Seoul area), Baekje moved its capital to Ungjin (today’s Gongju) in 475 and again to Sabi (today's Buyeo) in 538. In 660, Sabi was taken by the joined forces of the Silla kingdom (57 BCE-935 CE) and Tang China (618-907). Some of the Buyeo royal family and soldiers continued to fight for around three years to revive the kingdom, but their efforts ended in failure. It is said that there was a small earthen fortification in the Eunsan-ri area where the Baekje's soldiers were killed in battle.

According to a local legend, after Baekje fell, many people in the Eunsan-ri area died from a severe illness. However, after the local residents buried the remains of the Baekje soldiers that had been dispersed on the mountain behind Eunsan-ri and performed a shamanistic ritual for their souls, the disease went away. In gratitude, the locals built a shrine and continued performing this ritual, which became today's Village Ritual of Eunsan.

The ritual is performed once every three years in the first or second lunar month, beginning in the evening and extending into the early morning. Caution is practiced for the offerings not to catch evil spirits. The well used in the ritual is covered with a straw mat, tied up with a taboo rope, and covered with yellow and black soil to prevent the access of the evil spirits. After the ritual, the participants return to the village and hold a ritual in which they erect guardian posts to the south, north, east, and west of the village.

  • '마을로 내려와'라고 하는데, 그러면 사당이 산에 있는 건가요? 그렇다면 그런 내용을 먼저 써야니, '마을로 내려온다'는 내용이 놀리적으로 이해가 돼요. 마을 사당이라 당연히 마을 입구나 중심에 있을 거라고 생각하게 될 것 같아서요.

영문 해설 내용

은산별신제는 백제 군사들의 영혼을 위로하고 마을의 풍요와 주민들의 무병장수를 기원하기 위해 은산리 마을 사당에서 열리는 제사이다.

부여는 삼국시대 백제의 마지막 수도였다. 백제는 기원전 18년 한성(지금의 서울) 지역을 중심으로 건국되었다가, 475년에 웅진(지금의 공주) 지역으로 수도를 옮겼고, 사비로 다시 수도를 옮겼다. 660년 신라와 당나라 연합군이 백제의 수도를 함락시켰으나, 부여의 일부 왕족과 군사들이 백제를 다시 일으키려 하였으며, 약 3년간 맞서 싸우다 결국 실패로 끝났다. 은산리 지역에는 당시 소규모의 토성이 있었는데, 백제부흥운동 당시 백제 군사들이 전몰했던 장소라고 전해진다.

전해지는 이야기에 따르면, 백제가 멸망한 뒤 은산 지역에서는 큰 병으로 죽는 사람이 많았다. 마을 사람들이 은산리 뒷산에 흩어져 있던 백제 군사들의 유골을 잘 묻어주고 그들의 영혼을 위해 굿을 지내주자 병이 사라지고 마을의 평안을 얻었다고 한다. 이후 사당을 짓고 제사를 지내기 시작한 것이 오늘날의 은산별신제가 되었다.

별신제는 3년에 1번씩 음력 정월이나 2월에 지내며, 저녁에 시작해서 새벽까지 이어진다. 제물은 부정이 타지 않도록 조심하며, 제사에 쓰일 우물에는 멍석을 덮고 금줄을 친 후 노랗고 검은 흙을 뿌려 부정의 접근을 막는다. 굿을 한 후에는 마을로 내려와 거리제를 열고 마을 동서남북에 장승을 세우는 것으로 마무리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