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송상현 묘소 및 신도비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청주 송상현 묘소 및 신도비
Tomb and Stele of Song Sang-hyeon, Cheongju
대표명칭 청주 송상현 묘소 및 신도비
영문명칭 Tomb and Stele of Song Sang-hyeon, Cheongju
한자 淸州 宋象賢 墓所 및 神道碑
지정번호 시도기념물 제66호
지정일 1984년 12월 31일
분류 유적건조물/무덤/무덤/봉토묘
수량/면적 일곽
웹사이트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해설문

국문

임진왜란 때 동래부사로 순국한 송상현(1551~1592)의 묘소와 그의 신도비이다. 묘소는 원래 동래에 있던 것을 1610년(광해군2)에 지금의 위치로 이장한 것이다. 송상현의 본관은 여산(礪山)이고, 호는 천곡(泉谷), 시호는 충렬공(忠烈公)이다. 송상현은 1576년(선조9)에 문과에 급제하였고, 임진왜란 당시에는 동래부사로 있었다. 동래성에 침입한 왜병과 끝까지 싸우다 전세가 불리해 성이 함락되기에 이르렀다. 이때 고향에 있는 부친에게 "임금과 신하 사이의 의리가 아버지와 아들 사이의 은혜 보다 중요하다(君臣義重 父子恩輕)"라는 절명시(絶命詩)를 남기고 장렬히 순국하였다. 이에 왜장도 그 절의에 탄복하여 송상현과 그 처의 시신을 동문 밖에 안장하고 나무로 표석을 세워 주었다고 전한다. 묘역에는 상석과 문인석·망주석·장명등·묘표 등이 있다. 신도비는 묘소 아래 진입로 왼편에 있는데, 1659년(효종10)에 세운 것이다. 비문은 송시열이 짓고 송준길이 썼다.

영문

This is the tomb and stele of Song Sang-hyeon (1551-1592), a patriot who died fighting the Japanese during the Imjin War (1592-1598). Song passed the state service examination in 1576. After serving various important posts, he became the magistrate of Dongnae (part of present-day Busan) in 1591. In 1592, Dongnaeseong Fortress bore the brunt of the initial waves of the Japanese army when they invaded. As he died heroically at the last moment, Song wrote a death poem expressing that “the loyalty a subject must have to his king is greater than the filial piety a son has to his father.” For his martyrdom, King Gwanghaegun (r. 1608-1623) of the Joseon Dynasty (1392-1910) awarded him the posthumous title of Chungnyeol, Lord of Blazing Loyalty. The Japanese general who defeated him praised his bravery and loyalty and allowed a respectful burial. He was first buried in Dongnae, the place of his death, but his body was moved to Cheongju in 1610. The stele, erected in 1659, is located on the left of the road to the tomb. The epitaph was composed by Song Si-yeol (1607-1689) and calligraphed by Song Jun-gil (1606-1673), both great Confucian scholars of the Joseon Dynasty.


이야기 관계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