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Ancient Tombs in Gyo-dong and Songhyeon-dong, Changnyeong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영문명칭 Ancient Tombs in Gyo-dong and Songhyeon-dong, Changnyeong
한자 昌寧 校洞과 松峴洞 古墳群
주소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교리 129 등
지정번호 사적 제514호
지정일 2011년 7월 28일
분류 유적건조물/무덤/무덤/고분군
수량/면적 460,011㎡
웹사이트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은 비화가야* 지배층의 무덤이다. 화왕산 서쪽의 창녕읍이 한눈에 보이는 구릉의 경사면과 가지를 치듯 갈라진 가지능선 위쪽으로 넓은 범위에 걸쳐 있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에 처음 알려진 이후 현재까지 흙을 봉긋하게 쌓아올린 봉토분 101기와 봉토가 남아 있지 않은 116기 등 총 217기의 무덤이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고, 이후 발굴조사에서도 계속 늘어나고 있다.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은 5~7세기에 걸쳐 만들어졌으며 구덩식돌덧널무덤(竪穴式石槨墓)**과 앞트기식돌방무덤(橫口式石室墓)***이 많다.

무덤 안에서는 녹나무로 만든 배 모양의 통나무널을 비롯하여 금동관과 금은장신구, 은관장식, 금동관모, 마구, 장식무기, 비늘갑옷, 철제무기, 철제농공구, 금속용기, 각종 토기와 목기 등 다양한 껴묻거리가 나왔다. 15호분에서 발견된 순장 인골은 16세의 여성으로 복원되어 송현이로 이름을 붙였다.

일부 껴묻거리는 신라의 수도인 경주에서 출토되는 것과 그 형태가 흡사하여 가야에서 신라로의 변화 과정을 살필 수 있는 자료이다. 또한 외래계로 볼 수 있는 대가야계의 귀걸이나 왜(倭)로부터 입수한 녹나무로 만든 널은 삼국 시대 비화가야의 지정학적 중요성과 비화가야, 신라, 왜 등 한반도 안팎의 지역 간 교류 등을 이해하는 데 핵심 자료로 평가된다.

본래 사적 제80호인 창녕 교동 고분군과 사적 제81호인 창녕 송현동 고분군으로 분리되어 있었으나 2011년 7월 28일 문화재청이 역사성과 특성을 고려하여 인접 지역에 있는 두 고분군을 통합하고 사적 제514호로 다시 지정하였다.


  • 육가야 가운데 지금의 창녕 지역에 있던 나라
  • 주검을 위에서 수직으로 넣도록 옆으로 트인 입구 없이 돌로 네 벽을 짠 무덤
  • 세 벽만을 쌓고 한쪽 벽으로 드나든 후 밖에서 나머지 벽을 막아서 만든 무덤

영문

Ancient Tombs in Gyo-dong and Songhyeon-dong, Changnyeong

These tombs were built between 5th and 7th centuries. It is presumed that these were for the rulers of the Gaya confederacy who resided in today’s Changnyeong area.

These tombs were first discovered by a Japanese scholar in 1911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1910-1945). Several excavations since then have revealed that 217 tombs are spread around this area, among which 101 have intact tomb mounds. There are a variety of tomb types, but most are stone-lined tombs and stone chamber tombs with a horizontal entrance.

Artifacts discovered inside the tombs include harnesses, iron weapons, farming tools, armor, metal containers, earthenware, woodware, and diverse jewelry such as a gilt-bronze crown, a silver crown, and gold and silver ornaments. A boat-shaped coffin carved from the trunk of camphor tree, an import from Japan, reveals the cultural exchange between the Changnyeong area and Japan at that time. Some artifacts are similar to those from Gyeongju, the capital of the Silla kingdom (57 BCE-935 CE). This shows that the local elites' cultural orientation at the time was shifting toward Silla.

Found in one of the tombs were the remains of an additional two women and two men beside the tomb's owner. These people likely committed suicide following the death of their master. Among them was a 16-year-old woman.

영문 해설 내용

이 고분군은 5~7세기에 걸쳐 만들어진 것으로, 당시 창녕 지역에 있던 비화가야의 지배자들이 묻힌 곳으로 추정된다.

일제강점기인 1911년 일본인 학자에 의해 처음 발견되었다. 이후 현재까지 지속적인 조사 및 발굴을 통해 총 217기의 무덤이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고, 그중 봉토가 남아있는 것은 101기이다. 고분의 구조는 돌덧널무덤과 앞트기식돌방무덤이 다수를 차지한다.

무덤 안에서 발견된 유물에는 금동관, 금·은장신구, 은관장식, 금동관모 등의 장신구와 각종 마구류, 철제 무기류, 비늘갑옷, 철제 농공구류와 금속용기류, 각종 토기류와 목기류 등이 있다. 녹나무로 만든 배 모양의 통나무 관도 발견되었는데, 이는 당시 일본에서 입수한 녹나무로 만든 것으로, 당시 창녕 지역과 일본 간의 교류가 있었음을 보여준다. 그리고 일부 유물은 당시 신라의 수도였던 경주 지역에서 출토되는 것과 그 형태가 흡사하여, 이 지역의 지배계층이 가야에서 신라로 변화하는 과정을 살필 수 있다.

이중 한 무덤에서는 피장자 외에 남성 2명, 여성 2명의 인골이 함께 발견되기도 하였다. 당시 순장 풍습에 따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이며, 그 중 1구는 16세의 여성으로 밝혀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