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남해 창선도 왕후박나무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남해 창선도 왕후박나무
Machilus of Changseondo Island, Namhae
남해 창선도 왕후박나무,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남해 창선도 왕후박나무
영문명칭 Machilus of Changseondo Island, Namhae
한자 南海 昌善島 王厚朴나무
주소 경상남도 남해군 창선면 대벽리 669-1번지 8필
지정번호 천연기념물 제299호
지정일 1982년 11월 9일
분류 자연유산/천연기념물/문화역사기념물/민속
수량/면적 1주
웹사이트 남해 창선도 왕후박나무,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왕후박나무는 녹나무과의 늘푸른나무인 후박나무의 변종으로, 후박나무보다 잎이 더 넓다. 뿌리를 깊게 뻗는 성질이 있고 해안가에서 잘 자라서 바람을 막기 위해 주로 심는다.

남해 창선도 왕후박나무는 높이가 9.5m이고, 밑동에서부터 가지가 11개로 갈라져 있으며, 나이는 500년 이상 된 것으로 추정한다. 전해 오는 이야기에 따르면, 이 마을에 살던 늙은 부부가 커다란 물고기를 잡았는데 물고기의 배 안에 씨앗이 들어 있었다고 한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부부가 이 씨앗을 땅에 뿌렸더니 지금의 왕후박나무로 자랐다고 한다. 임진왜란 때 이순신(李舜臣) 장군이 이 나무 밑에서 쉬어 갔다고 하여 ‘이순신 나무’라고도 불린다.

오랜 세월 조상들의 관심과 보살핌 가운데 살아온 나무로 여러 면에서 보존 가치가 높다. 마을 사람들은 이 나무를 신성하게 여겨 해마다 나무 앞에서 마을이 평안해지고 물고기가 많이 잡히기를 기원하는 제사를 지내고 있다.

영문

Machilus of Changseondo Island, Namhae

Wanghubak Tree (Machilus thunbergii var. Obovata Nakai) is an evergreen and a variation of the silver magnolia but has bigger leaves. Machilus thunbergii has deep roots so that they were planted as a windbelt. They also grow well near the sea.

This Wanghubak Tree is presumed to be 500 years old. It is 9.5 m high and has 11 branches. According to legend, there lived an old fisherman and a wife who oneday caught a large fish. When they guttered the fish, they found a seed inside so they planted it in their garden. The seed grew into the current Wanghubak tree, which is also called Yi Sunshin tree because General Yi Sunshin rested under the tree during the war against the Japanese in 1592.

This tree has been regarded as sacred and villagers have performed annual rituals praying for the wellbeing of the village and a rich haul of fish.

영문 해설 내용

왕후박나무는 녹나무과의 늘푸른나무인 후박나무의 변종으로, 후박나무보다 잎이 더 넓다. 뿌리를 깊게 뻗는 성질이 있고 해안가에서 잘 자라서 바람을 막기 위해 주로 심는다.

창선도의 이 왕후박나무는 높이가 9.5m이고, 밑동에서부터 가지가 11개로 갈라져 있으며, 나이는 500년 이상 된 것으로 추정한다. 전해 오는 이야기에 따르면, 이 마을에 살던 늙은 부부가 커다란 물고기를 잡았는데 물고기의 배 안에 씨앗이 들어 있었다고 한다. 이를 이상하게 여긴 부부가 이 씨앗을 땅에 뿌렸더니 지금의 왕후박나무로 자랐다고 한다. 임진왜란 때 이순신(1545-1598) 장군이 이 나무 밑에서 쉬어 갔다고 하여 ‘이순신 나무’라고도 불린다.

오랜 세월 조상들의 관심과 보살핌 가운데 살아온 나무로 여러 면에서 보존 가치가 높다. 마을 사람들은 이 나무를 신성하게 여겨 해마다 나무 앞에서 마을이 평안해지고 물고기가 많이 잡히기를 기원하는 제사를 지내고 있다.

문맥요소

Nodes

ID Class Label Description
남해 창선도 왕후박나무 문화유산 남해 창선도 왕후박나무
녹나무과 개념 녹나무과
이순신(李舜臣) 인물 이순신(李舜臣) 1545~1598

Links

Source Target Relation
남해 창선도 왕후박나무 녹나무과 ~에 속한다.
남해 창선도 왕후박나무 이순신 ~와 관계가 있다.

갤러리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