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작관문고 자서

From 장서각위키
Jump to: navigation, search

Introduction

박지원이 탑골 근처로 이사와 살던 집의 당호를 孔雀舘이라고 하고 자신의 글들을 孔雀舘文稿라는 제목으로 묶었다. 이 자서에서 그는 문학은 곧 자기에게 유의미한 것을 자기의 언어로 쓰는 것이라는, 평이하지만 신선한 문학관을 피력한다.

Original Script

孔雀舘文稿 自序 (朴趾源, 燕巖集 卷3)

文以寫意則止而已矣。彼臨題操毫。忽思古語。强覓經旨。假意謹嚴。逐字矜莊者。譬如招工寫眞。更容貌而前也。目視不轉。衣紋如拭。失其常度。雖良畵史。難得其眞。爲文者亦何異於是哉。語不必大。道分毫釐。所可道也。瓦礫何棄。故檮杌惡獸。楚史取名。椎埋劇盜。遷固是叙。爲文者惟其眞而已矣。以是觀之。得失在我。毁譽在人。譬如耳鳴而鼻鼾。小兒嬉庭。其耳忽鳴。啞然而喜。潛謂鄰兒曰。爾聽此聲。我耳其嚶。奏鞸吹笙。其團如星。鄰兒傾耳相接。竟無所聽。閔然叫號。恨人之不知也。甞與鄕人宿。鼾息磊磊。如哇如嘯。如嘆如噓。如吹火。如鼎之沸。如空車之頓轍。引者鋸吼。噴者豕豞。被人提醒。勃然而怒曰。我無是矣。嗟乎己所獨知者。常患人之不知。己所未悟者。惡人先覺。豈獨鼻耳有是病哉。文章亦有甚焉耳。耳鳴病也。閔人之不知。况其不病者乎。鼻鼾非病也。怒人之提醒。况其病者乎。故覽斯卷者。不棄瓦礫。則畵史之渲墨。可得劇盜之突髩。毋聽耳鳴醒我鼻鼾。則庶乎作者之意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