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황룡사지(황룡사 중문 금강역사상)"의 두 판 사이의 차이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새 문서: {{진행중}} {{문화유산정보 |사진= |사진출처= |대표명칭= |영문명칭= |한자= |주소= |소장처= |지정번호= |지정일=NONE |분류= |소유자= |관리자=...)
 
 
(사용자 4명의 중간 판 7개는 보이지 않습니다)
1번째 줄: 1번째 줄:
{{진행중}}
+
{{개별안내판
{{문화유산정보
 
 
|사진=
 
|사진=
 
|사진출처=
 
|사진출처=
|대표명칭=
+
|대표명칭=황룡사 중문 금강역사상
 +
|한자=
 
|영문명칭=
 
|영문명칭=
|한자=
+
|종합안내판=경주 황룡사지
|주소=
+
|위도=
|소장처=
+
|경도=
|지정번호=
 
|지정일=NONE
 
|분류=
 
|소유자=
 
|관리자=
 
|시대=
 
|제작시기=
 
|수량/면적=
 
|웹사이트=
 
|위도=NONE
 
|경도=NONE
 
 
}}
 
}}
  
30번째 줄: 19번째 줄:
  
 
===영문===
 
===영문===
 +
'''Central Gate and Pedestals of Wrathful Guardians Statues of Hwangnyongsa Temple*'''
 +
 +
Within the central gate site, there are two pedestals presumed to have belonged to statues of the wrathful guardians. The wrathful guardians are two Buddhist guardian deities, named Narayana and Guhyapada, who carry ritual weapons called vajra (''geumgang'' in Korean) in their hands and protect the teachings of Buddha.
  
 +
Narayana is usually portrayed with an open mouth and a clenched fist. It is said that his strength is one million times that of an elephant. Guhyapada is depicted in a defensive position with his mouth closed. Always by the side of the Buddha, he tries to listen to his esoteric teachings.
  
 
===영문 해설 내용===
 
===영문 해설 내용===
황룡사 중문터 양쪽에는 불상의 받침돌로 보이는 2기의 석재가 남아있다. 이곳에 모셔진 불상은 사찰을 수호하는 역할을 하는 금강역사상이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
황룡사 중문터 양쪽에는 불상의 받침돌로 보이는 2기의 석재가 남아있다. 이곳에는 사찰을 수호하는 역할을 하는 금강역사상이 모셔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금강역사는 불법을 지키는 수호신으로, 손에 금강저라는 무기를 지니고 부처님을 호위한다.  
  
금강역사상은 아형과 훔형의 두 왕이 있다. `아'는 범어의 첫 글자이고 `훔'은 끝 글자이다. 이왕(二王)라고도 불리는데, 여래의 온갖 비밀스런 사적을 알고 5백의 야차를 거느리면서 부처와 불법을 수호한다고 한다.  
+
입을 벌린 채 주먹을 쥔 자세를 한 나라연금강은 힘이 코끼리의 백만 배나 된다고 한다. 입을 다문 채 방어자세를 한 밀적금강은 항상 부처님 곁에서 그의 비밀스러운 행적을 들으려고 한다.
  
입을 벌린 채 주먹을 쥔 자세를 한 아형 금강역사상은 천상에 살면서 힘이 코끼리의 백만 배나 된다. 입을 다문 채 방어자세를 한 훔형 금강역사상은 금강저(金剛杵)를 들고 있으며 항상 부처님을 호위한다.
 
  
  
43번째 줄: 35번째 줄:
 
[[분류:경주시 문화유산]]
 
[[분류:경주시 문화유산]]
 
[[분류:경주 황룡사지]]
 
[[분류:경주 황룡사지]]
 +
[[분류:2020 영문집필]]

2020년 6월 25일 (목) 16:27 기준 최신판

황룡사 중문 금강역사상

Goto.png 종합안내판: 경주 황룡사지



해설문

국문

황룡사 중문 양쪽에는 금강역사상이 모셔졌을 것으로 추정한다.

금강역사상은 아형과 훔형의 두 왕이 있다. `아'는 범어의 첫 글자이고 `훔'은 끝 글자이다. 금강역사상의 입은 시작과 끝을 연결하는 영원과 통일을 나타낸다. 이왕(二王)라고도 불리는데, 여래의 온갖 비밀스런 사적을 알고 5백의 야차신을 거느리면서 천불의 법을 수호한다고 한다.

입을 벌린 채 주먹쥔 자세를 한 아형금강역사상은 나라연금강(那羅延金剛)이라 하여 천상에 살면서 힘이 코끼리의 백만 배나 된다. 입을 다문 채 방어자세를 한 훔형금강역사상은 밀적금강(密迹金剛)이라 하여 금강저(金剛杵)를 들고 항상 부처님을 호위한다.

영문

Central Gate and Pedestals of Wrathful Guardians Statues of Hwangnyongsa Temple*

Within the central gate site, there are two pedestals presumed to have belonged to statues of the wrathful guardians. The wrathful guardians are two Buddhist guardian deities, named Narayana and Guhyapada, who carry ritual weapons called vajra (geumgang in Korean) in their hands and protect the teachings of Buddha.

Narayana is usually portrayed with an open mouth and a clenched fist. It is said that his strength is one million times that of an elephant. Guhyapada is depicted in a defensive position with his mouth closed. Always by the side of the Buddha, he tries to listen to his esoteric teachings.

영문 해설 내용

황룡사 중문터 양쪽에는 불상의 받침돌로 보이는 2기의 석재가 남아있다. 이곳에는 사찰을 수호하는 역할을 하는 금강역사상이 모셔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금강역사는 불법을 지키는 수호신으로, 손에 금강저라는 무기를 지니고 부처님을 호위한다.

입을 벌린 채 주먹을 쥔 자세를 한 나라연금강은 힘이 코끼리의 백만 배나 된다고 한다. 입을 다문 채 방어자세를 한 밀적금강은 항상 부처님 곁에서 그의 비밀스러운 행적을 들으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