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창렬사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창렬사
Changnyeolsa Shrine
대표명칭 창렬사
영문명칭 Changnyeolsa Shrine
한자 彰烈祠
주소 충청남도 부여군 구룡면 금사남로 78(금사리 519)
지정번호 시도기념물 제22호
지정일 1979년 12월 19일
분류 유적건조물/인물사건/인물기념/사우
시대 조선시대
수량/면적 536㎡
웹사이트 "창렬사",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창렬사는 조선 중기 문신으로 삼학사(三學士)라 불린 윤집(1606∼1637), 오달제(1609∼1637), 홍익한(1586∼1637)의 충절을 기리기 위하여 세운 사당이다.

삼학사는 1636년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청나라와 맞서 싸울 것을 주장하였다. 인조가 청나라에 항복하자 반대세력으로 몰려 청나라에 잡혀가 온갖 고문을 당하고 중국 심양에서 처형되었다.

1717년에 숙종이 온양에 행차했을 때 충청도 유생들이 글을 올려 사당이 세워졌고, 1721년에 경종이 ‘창렬사’라는 이름을 지어 내렸다. 건물의 배치는 앞쪽에 유생들이 공부하는 강당이 있고, 뒷쪽에 제사지내는 사당이 있는 모습이다. 강당은 출입문이 뒷면에 있는 점이 특징이다.

창렬사는 윤집의 묘가 가까운 내산면 온해리에 있어 부여지역과 연관된 충신을 모신 사당 건물로서 가치가 있다.

영문

Changnyeolsa Shrine

This shrine commemorates three civil officials of the mid-Joseon period, Yun Jip (1606-1637), O Dal-je (1609-1637), and Hong Ik-han (1586-1637).

When the Manchus invaded Joseon in 1636, these three men insisted on fighting against the invaders. However, although King Injo (r. 1623-1649) surrendered to Qing China, they continued to fiercely oppose Qing. As a result, Qing ordered them to be sent to China and executed, as a warning to those who refused to surrender.

In 1717, this shrine was built to honor their loyal devotion, and in 1721 it was named Changnyeolsa by King Gyeongjong (r. 1720–1724). “Changnyeol” in the name means "Evident Ferocity."

In the late 19th century, most shrines were shut down by a nationwide decree, but this shrine survived as it was regarded as a symbol of loyalty. The shrine consists of a lecture hall section at the front and a shrine section at the back, separated by a wall with an inner gate.

영문 해설 내용

창렬사는 조선 중기 문신 윤집(1606∼1637), 오달제(1609∼1637), 홍익한(1586∼1637)을 모신 사당이다.

1636년 병자호란이 일어나자, 이 세 사람은 청나라와 맞서 싸울 것을 주장하였다. 그러나 인조(재위 1623-1649)가 청나라에 항복한 뒤, 이들은 청나라에 끌려가 처형되었다.

1717년 이들의 충절을 기리기 위하여 사당이 세워졌고, 1721년에는 경종이 ‘창렬사’라는 이름을 내렸다. ‘창렬’은 충렬을 드러낸다는 뜻이다.

19세기 후반, 사우철폐령으로 전국의 거의 모든 사당이 훼철되었으나, 이 사당은 충절의 상징으로 여겨져 살아남았다.

앞쪽에는 유생들이 공부하는 강당이 있고, 뒤쪽의 사당 영역과는 내삼문이 달린 담장으로 구분되어 있다.

갤러리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