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창녕 인양사 조성비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창녕 인양사 조성비
Monument for the Construction of Inyangsa Temple, Changnyeong
창녕 인양사 조성비,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창녕 인양사 조성비
영문명칭 Monument for the Construction of Inyangsa Temple, Changnyeong
한자 昌寧 仁陽寺 造成碑
주소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교리 294번지
지정번호 보물 제227호
지정일 1963년 1월 21일
분류 기록유산/서각류/금석각류/비
시대 통일신라
수량/면적 1기
웹사이트 창녕 인양사 조성비,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창녕 인양사 조성비는 인양사의 건립에 관한 기록을 담고 있는 비석으로 헌덕왕 2년(810)에 세워졌다. 원래는 ‘창녕탑금당치성문기비(昌寧塔金堂治成文記碑)’였으나 2010년에 ‘창녕 인양사 조성비’로 바뀌었다. 비석의 북쪽 면에는 승려의 모습이 입체적으로 조각되어 있고, 남쪽 면에는 탑과 불상 조성 등 여러 가지 불사(佛事)가 기록되어 있다. 동서쪽 면에는 두 행씩 일종의 칭송문인 찬(讚)을 새겼다.

본문인 남쪽 면에는 인양사의 탑과 금당이 조성된 일을 비롯하여 그 주변 여러 사찰의 불사, 두 개의 역과 왕경의 사찰에 바친 곡식의 액수가 기록되어 있다. 불사가 이루어진 사실과 함께 소요된 비용을 기록한 구절이 많은 것으로 보아 비용을 댄 사람의 공적을 기리기 위해 비를 세운 것으로 보인다. 서쪽 면에는 중국 선종의 초기 인물인 혜가, 혜능의 일화 등이 적혀 있으며, 동쪽 면은 심하게 닳아서 내용을 파악하기 어렵다.

이 조성비는 8세기 후반에서 9세기 초 지방 사회의 실상을 살펴볼 수 있는 자료로서 중요한 가치가 있다.

영문

Monument for the Construction of Inyangsa Temple, Changnyeong

This monument is presumed to have been erected in 810 in the premises of a Buddhist temple named Inyangsa. The inscriptions on the monument record the 40-year history of the temple, from its foundation in 771 until 810.

The contents of the inscriptions cover various events such as the construction of the worship halls, the creation of various items of worship such as a pagoda, bell, and buddhist statues, and even the cost of food offerings to other temples. In particular, the constructions and their expenses are recorded in detail, suggesting that this stele was erected to honor those who provided financial support.

One side of the monument is carved in relief with a statue of a monk, and on the other side is an inscription praising eminent monks of Chinese Buddhism.

영문 해설 내용

이 비석은 810년 인양사라는 사찰에 세워졌던 것으로 추정된다. 비석에 새겨진 비문은 771년 인양사의 건립부터 810년까지 약 40년의 역사를 기록하고 있다.

비문에는 금당과 탑, 범종, 불상 등의 조성과 다른 사찰들에 시납한 곡식의 비용 등이 기록되어 있다. 특히 불사와 그에 소요된 비용이 자세하게 기록되어 있는데, 이로 보아 비용을 댄 사람을 기리기 위해 비를 세운 것으로 보인다.

비석의 한쪽 면에는 승려의 모습이 부조로 조각되어 있고, 승려상의 반대쪽 면에는 중국 불교의 고승을 기리는 내용이 새겨져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