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진도 초하리 무환자나무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진도초하리무환자나무
진도 초하리 무환자나무,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진도초하리무환자나무
한자 珍島草下里無患樹
주소 전라남도 진도군 의신면 초하리 산41-1
지정번호 전라남도 기념물 제216호
지정일 2002년 11월 27일
분류 자연유산/천연기념물/생물과학기념물/생물상
수량/면적 1주(896㎡)
웹사이트 진도 초하리 무환자나무,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기존 국문

수정 국문

초고

초하리의 가장 안쪽으로 야트막한 산 아래에 서있는 무환자나무이다. 무환자나무과 무환자나무속 식물로서, 우리나라 남부의 절과 마을 부근에서 자라는 낙엽교목이다. 6월에 지름 4~5㎜의 황록색 꽃이 핀다. 열매는 둥글고 10월에 황갈색으로 익는다. 옛날에는 열매의 껍질을 비누로 썼고, 씨는 아이들의 장난감이었다. 절에서는 씨로 염주를 만들기도 했다. 이 나무의 높이는 21~22m, 가슴높이의 지름은 90~96㎝이다. 생육상태가 양호하고 수령은 600년 정도로 보인다. 마을에서는 정월대보름날에 무환자나무 밑에서 달이 떠오르는 모양을 보고 그 해의 풍년과 흉년을 점치기도 했다고 한다. 가까운 절 스님들은 이 나무의 씨로 염주를 만들어 불공을 드리면 절이 번영한다고 해서 이 나무에 정성을 들였다고 전해진다.

=1차 수정

무환자나무는 우리나라 남부 지역의 사찰과 마을 근처에서 볼 수 있는 낙엽교목이다. 6월에 지름 4~5㎜의 황록색 꽃이 피며, 열매는 둥글고 10월에 황갈색으로 익는다. 옛날에는 열매의 껍질을 비누로 썼고, 절에서는 씨로 염주를 만들기도 했다.

진도 초하리의 무환자나무는 높이 21~22m, 가슴높이 지름 90~96㎝에 이르는 노거수이다. 나무의 나이는 약 600년으로 추정하고 있다. 마을에서는 정월대보름날에 무환자나무 밑에서 달이 떠오르는 모양을 보고 그 해의 풍년과 흉년을 점치기도 했다고 한다. 가까운 절 스님들은 이 나무의 씨로 염주를 만들어 불공을 드리면 절이 번영한다고 해서 이 나무에 정성을 들였다고 전해진다.

자문의견

  1. 천연기념물 위원1
    • 1. 6월에 지름 4∼5mm의 황록색 꽃이 피며→ 5∼6월에 지름 4∼5mm 꽃이 피며 ※ 수목도감에 따라 꽃이 피는 시기를 5월과 6월로 표기한 책이 있고, 꽃색도 황록색, 담황색, 적갈색으로 다양하게 소개하고 있어 오해를 살 수 있음.
  2. 읽기쉬운문안 자문위원
    • 달이 떠오르는 모양을 보고 풍년과 흉년을 점쳤다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상황이 풍년인지 정도는 알려주는게 좋을 듯 합니다.
    • “무환자나무 씨”라는 표현을 썼는데 여기서는 ‘씨앗’이라는 표현이 더 적합해 보입니다.
    • “높이 21~22m, 가슴높이~” 무슨 뜻인지? 확인 수정 필요합니다.

2차 수정

무환자나무는 우리나라 남부 지역의 사찰과 마을 근처에서 볼 수 있는 낙엽교목이다. 5∼6월에 지름 4∼5mm 꽃이 피며, 열매는 둥글고 10월에 황갈색으로 익는다. 옛날에는 열매의 껍질을 비누로 썼고, 절에서는 씨앗으로 염주를 만들기도 했다.

진도 초하리의 무환자나무는 높이 21~22m, 가슴높이 지름 90~96cm에 이르는 노거수이다. 나무의 나이는 약 600년으로 추정하고 있다. 마을에서는 정월대보름날에 이 나무 밑에서 달이 떠오르는 모양을 보고 그 해의 풍년과 흉년을 점치기도 했다고 한다. 가까운 절 스님들은 이 나무의 씨앗으로 염주를 만들어 불공을 드리면 절이 번영한다고 해서 이 나무에 정성을 들였다고 전해진다.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