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진도 상만리 오층석탑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진도상만리오층석탑
진도 상만리 오층석탑,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진도상만리오층석탑
한자 珍島上萬里五層石塔
주소 전라남도 진도군 임회면 상만길 58 (상만리)
지정번호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10호
지정일 1972년 1월 29일
분류 유적건조물/종교신앙/불교/탑
시대 고려시대
수량/면적 1기
웹사이트 진도 상만리 오층석탑,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불탑은 부처의 사리*를 모신 조형물로 부처를 모신 신성한 곳이라는 상징성을 가지고 있다.

이 석탑은 고려 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한다. 본래 이곳에는 상만사(上萬寺)라는 절이 있었다고 전해지며, 현재는 구암사(鳩巖寺)라는 사찰이 생겨서 탑을 보호·관리하고 있다. 또 다른 이야기에 따르면, 원래 지금의 자리에서 동남쪽으로 3km 떨어진 탑리라는 마을에 있던 것을 14~15세기 무렵에 이곳으로 옮겨왔다고도 한다.

탑은 2층의 기단, 5층의 몸돌과 지붕돌, 둥근 머리 장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높이는 3.8m이며, 1988년에 해체하여 보수했다.


  • 사리 : 참된 수행의 결과로 생겨나는 구슬모양의 유골

영문

영문 해설 내용

불탑은 부처의 유골을 모신 상징적인 조형물이다. 모든 탑이 진신사리를 모신 것은 아니지만, 부처를 모신 신성한 곳으로 여겨 신앙의 대상이 된다.

이 석탑은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본래 이곳에는 상만사라는 절이 있었다고 전해지며, 현재는 구암사라는 사찰이 생겨서 탑을 보호·관리하고 있다. 또 다른 이야기에 따르면, 원래 지금의 자리에서 동남쪽으로 3km 떨어진 탑리라는 마을에 있던 것을 14~15세기 무렵에 이곳으로 옮겨왔다고도 한다.

탑은 2층의 기단, 5층의 몸돌과 지붕돌, 둥근 머리장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높이는 3.8m이며, 1988년에 해체하여 보수하였다.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