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진도 금골산 오층석탑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진도 금골산 오층석탑
Five-story Stone Pagoda in Geumgolsan Mountain, Jindo
진도 금골산 오층석탑,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진도 금골산 오층석탑
영문명칭 Five-story Stone Pagoda in Geumgolsan Mountain, Jindo
한자 珍島 金骨山 五層石塔
주소 전라남도 진도군 군내면 금골길 58
지정번호 보물 제529호
지정일 1971년 1월 8일
분류 유적건조물/종교신앙/불교/탑
시대 고려시대
수량/면적 1기
웹사이트 진도 금골산 오층석탑,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기존 국문

탑이란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봉안한 것으로 불교의 상징적인 예배의 대상이다. 이 석탑은 높이 4.5m의 단층 기단 오층석탑이다. 1층 탑신부를 구성한 수법은 정읍 은선리 삼층석탑(보물 제167호, 고려시대)과 비슷하다. 옥개석은 길고 넓게 처리한 원래의 형태에서 벗어나 만들어 졌으며 옥개석 받침은 5단의 받침으로 편평하고 각층의 탑신도 매우 길게 조성되었다. 우리나라 최남단에서 발견된 석탑이라는 점에서 석탑양식의 남하를 알 수 있는 좋은 사례로 주목된다. 이곳에 고려시대부터 해월사라는 절이 있었다고 전해지는데 이 탑은 백제석탑의 영향을 받아 고려 후기에 만들어졌을 것으로 추정된다.

수정 국문

초고

금골산 오층석탑은 고려 시대에 만들어진 탑이다. 불교에서 탑은 원래 부처님의 사리를 넣어 만든 예배의 대상이다. 그러나 대부분 부처님의 사리가 없어 부처님의 말씀을 수록한 경전이나 수행이 높은 스님의 사리를 넣어 탑을 만든다.

이곳에는 고려 시대에 지어진 해원사가 있었다고 한다. 그러나 지금은 모두 없어지고 탑만 남아 있다. 이 탑은 받침(기단) 위의 1층 탑신이 매우 높은 모양이다. 이는 고려 시대에 만들어진 탑 중 옛 백제 지역에서 나타나는 공통된 특징이다. 탑 몸통의 폭이 지붕돌의 폭에 비해 좁고 가늘며 길게 보이는 것도 그 특징의 하나이다. 이는 부여 정림사지 오층석탑을 모방한 백제 양식의 석탑이 국토의 최남단에 있는 섬까지 퍼졌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각 부분의 양식이 독특하면서도 불규칙한 면이 많은 것으로 보아 탑 양식에 지방색이 많이 드러나던 고려후기에 건립된 것으로 추정되며, 지역에 따른 고려시대 석탑의 형식 연구에 좋은 참고자료이다.

문맥요소

요소 관계 설명
1 해원사(海院寺) 소재지 지도 금골산 자락에 있었던 고려 시대의 절
2 금골산(金骨山) 소재지 전라남도 진도군 군내면 둔전리에 있는 산
3 정림사지 5층 석탑 같은 양식 부여 정림사지에 있는 백제 시대의 5층 석탑
4 정읍 은선리 삼층석탑 같은 양식 정읍시 영원면에 있는 고려 시대의 3층 석탑

1차 수정

불탑은 부처의 유골을 모신 조형물이다. 실제 유골이 없는 경우라 하더라도, 상징적으로 부처를 모신 신성한 곳으로 여겨진다.

이 석탑은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원래 이곳에는 고려시대에 지어진 사찰이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없어지고 이 탑만 남아있다.

탑은 기단, 5층의 몸돌과 지붕돌, 둥근 머리장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특히 1층 몸돌이 기단의 너비에 비해 매우 좁고 높은 특이한 모습을 보인다. 이는 백제 석탑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이러한 양식이 우리나라 최남단까지 전파되었음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이다.

  • 이곳에 있던 사찰의 이름에 대해 해월사(海月寺), 해원사(海院寺) 등 이견이 있음. 확인 필요.

자문의견

  1. 불교문화재 위원1
    • 직접 수정
  2. 불교문화재 위원2
    • 1층 탑신부를 구성한 수법은 정읍 은선리 삼층석탑(보물 제167호, 고려시대)과 비슷하다.”, “우리나라 최남단에서 발견된 석탑이라는 점에서 석탑양식의 남하를 알 수 있는 좋은 사례로 주목된다.” 기존문안의 이 부분을 요약하여 이 탑의 의의로 다시 쓰는 편이 좋겠음. 구체적인 비교가 될 수 있는 부분으로 보임.
  3. 읽기쉬운문안 자문위원
    • 원래 이곳에는 고려시대에 지어진 해월사라는 사찰이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없어지고 이 탑만 남아있다.

2차 수정

불탑은 부처의 유골을 모신 조형물이다. 실제 유골이 없는 경우라 하더라도, 상징적으로 부처를 모신 신성한 곳으로 여겨진다.

이 석탑은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원래 이곳에는 고려시대에 지어진 해월사(海月寺)라는 사찰이 있었다고 하나, 지금은 없어지고 이 탑만 남아있다.

탑은 기단, 5층의 몸돌과 지붕돌, 둥근 머리장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특히 1층 몸돌이 기단의 너비에 비해 매우 좁고 높은 특이한 모습을 보인다. 이는 백제 석탑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이러한 양식이 우리나라 최남단까지 전파되었음을 보여주는 좋은 사례이다.

  • 이곳에 있던 사찰의 이름에 대해 해월사(海月寺), 해원사(海院寺) 등 이견이 있음. 확인 필요.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