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 추성산성 - 남성 내성 수혈주거지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남성 내성 수혈주거지
南城 內城 竪穴住居址
Pit-house Site in the Inner Section of the Southern Fortress
재단법인 충청북도문화재연구원, 『증평 추성산성 7차 발굴조사 약보고서』, 2017.
Goto.png 종합안내판: 증평 추성산성



해설문

국문

동향 계곡에 인접한 내성(內城)에서 대규모 수혈주거지[1]가 발견되었다. 주거지는 가로 850cm, 세로 472cm, 깊이 116cm로 한성백제[2] 때 조성된 산성 안 주거지 중 가장 큰 규모이다.

주거지 서북쪽 모서리에 부뚜막이 설치되었던 것으로 보이고, 벽체의 판재와 기둥으로 보이는 목탄과 탄화된 곡물(쌀, 팥)이 출토되어 화재로 없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출토된 유물이 대부분 단단하지 않은 장란형[3] 토기, 심발형[4] 토기, 시루[5] 등인 점으로 보아 주거지는 4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판단된다.



  1. 수혈주거지(竪穴住居址): 땅을 파서 사람이 살던 집.
  2. 한성백제: 백제가 위례성 (현재 서울)에 수도를 두고 있었던 기간(BC 18년~AD 475년).
  3. 장란형(長卵形): 길쭉한 달걀 모양.
  4. 발형(深鉢形): 속이 깊은 사발 모양.
  5. 시루: 떡이나 쌀 등을 찔 때 쓰는 한국 고유의 찜 기구

영문

Pit-house Site in the Inner Section of the Southern Fortress

The pit-house site found in the inner section of the Southern Fortress dates back to the 4th century. The site measures 8.5 m in width, 4.72 m in length, and 1.16 m in depth.

A fireplace was located at the northwest corner of the house. Wooden charcoals, which are presumed to have been the walls and pillars of the house, were found with carbonized rice and red beans, suggesting that the house was destroyed by fire.

Other artifacts excavated from this site include pottery for storing foods, such as elongated jars and deep bowls, as well as earthenware steamers.

영문 해설 내용

남성 내성에서 발견된 수혈주거지는 4세기에 조성된 것이다. 가로 8.5m, 세로 4.72m, 깊이 1.16m이다.

주거지 서북쪽 모서리에는 부뚜막이 설치되었었다. 벽과 기둥으로 보이는 목탄과 탄화된 쌀, 팥 등이 출토된 것으로 보아, 이 곳에 있던 집은 화재로 없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에서는 주로 음식을 저장하는 데 쓰이던 장란형 토기, 심발형 토기와 시루 등의 유물이 출토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