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평 추성산성 - 남성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남성
南城
Southern Chuseongsanseong Fortress
재)충청북도문화재연구원, 『증평 추성산성 종합정비사업 학술연구』, 증평군청, 2016.
Goto.png 종합안내판: 증평 추성산성



해설문

국문

추성산성 남성은 여러 차례 발굴 조사를 통해 4~5세기 백제가 흙으로 성벽을 쌓아 올려 축조한 산성으로 밝혀졌다. 이곳에서 출토된 유물들을 토대로 성 안에 거주했던 사람들의 자취를 추정할 수 있다.

유구[1]의 특징으로는 첫째, 남쪽 성벽의 성문(城門)이 통행로와 배수로의 역할을 동시에 하여 성문과 수문(水門)의 분화 전 단계를 확인할 수 있다. 둘째, 한성백제[2] 때 산성 중 최초의 돌로 쌓은 우물과 터널 형태의 배수 시설이 확인되어 당시 사람들이 돌을 이용하여 건축물을 축조하는 고도의 기술을 가졌음을 알 수 있다. 셋째, 한성백제 때 산성 중 최대 규모의 주거지가 확인되어 산성 안 사람들의 생활 모습을 파악할 수 있다.

특히 주거지에서는 많은 유물이 출토되었는데, 지역 고유 양식인 토기 편과 한성백제 중앙 지역의 특징적인 토기 편이 함께 발견되어 한성백제 세력이 지방으로 영향력을 확장해가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1. 유구(遺構): 옛날 토목· 건축의 구조와 양식을 알 수 있는 실마리가 되는 자취.
  2. 한성백제: 백제가 위례성 (현재 서울)에 수도를 두고 있었던 기간(BC 18년~AD 475년).

영문

Southern Chuseongsanseong Fortress

The Southern Fortress of Chuseongsanseong is located about 700 m south of the summit of Iseongsan Mountain. It consists of an inner section to the north and an outer section to the south.

Various structural remains were found in the Southern Fortress, such as the south watergate site, northeast gate site, well site, drainage ditches, and pit-house sites. The south watergate of the Southern Fortress served as both as a watergate and passageway for people, which is a unique case among ancient Korean fortresses. Remains of a stone well and tunnel-like drainage ditch show that the Baekje people had advanced stone construction techniques in the 4th and 5th centuries.

The total perimeter of the Southern Fortress is around 1.4 km. The inner and outer sections of the Southern Fortress measure 741 m and 861 m in perimeter, respectively, sharing 191 m of wall in common.

영문 해설 내용

추성산성 남성은 이성산 정상에서 남쪽으로 약 700m 떨어져있다. 북쪽의 내성과 남쪽의 외성으로 구분된다.

남성에서는 남수문지, 북동문지, 우물, 배수시설, 수혈주거지 등 다양한 유구가 발견되었다. 남수문은 통행로와 배수로의 역할을 동시에 하던 것으로, 한국 고대 성곽의 시설물 중 매우 독특한 사례이다. 돌로 쌓은 우물과 터널 형태의 배수시설은 4~5세기의 백제인들이 돌을 이용한 고도의 건축 기술을 가졌음을 보여준다.

남성의 전체 둘레는 1.4km이다. 내성과 외성의 둘레는 각각 741m, 861m이고, 191m의 성벽을 공유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