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자어류 목판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주자어류 목판
Printing Woodblocks of Juja eoryu (Classified Conversations of Master Zhu)
주자어류 목판,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주자어류 목판
영문명칭 Printing Woodblocks of Juja eoryu (Classified Conversations of Master Zhu)
한자 朱子語類 木板
주소 경상남도 진주시 수곡면 사곡리 산221(광명각)
국가유산 종목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161호
지정(등록)일 1979년 12월 29일
분류 기록유산/서각류/목판각류/판목류
수량/면적 2,076매
웹사이트 주자어류 목판,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주자어류』는 송(宋)나라 여정덕(黎靖德)이 주자와 주자의 문인(門人)들 간의 문답(問答)을 모아 편집한 50책(冊) 분량의 책이다.

「주자어류 목판」은 『주자어류』 책을 만들기 위해 나무에 새긴 목판으로 현재 2,069매가 보관되어 있다.

기록에 따르면 『주자어류』는 1575년(선조8)에 처음 책으로 만들어졌고, 임진왜란 때 불타 없어진 것을 인조 시절에 만들었으나 다시 불타 없어졌다. 1770년(영조46) 영남에서 3번째로 만들었으나 시간이 지나면서 훼손되어 1904년에 곽종석(郭鍾錫)을 중심으로 하재곤(河載昆), 하세진(河世鎭), 이도술(李道述), 허균(許均) 등 영남의 선비 68명이 힘을 모아 산청에 있는 대원사(大源寺)에서 판각(板刻)*하였다. 처음에는 덕천(德川)에 판각(板閣)을 지어 보관하다가 지금은 이곳에 판각(板閣)*을 지어 광명각(光明閣)이라 이름하고 목판을 보관하고 있다.


  • 판각(板刻): 나뭇조각에 그림이나 글씨를 새기는 것.
  • 판각(板閣): 목판을 보관하기 위하여 만든 집

영문

Printing Woodblocks of Juja eoryu (Classified Conversations of Master Zhu)

These woodblocks were made for printing Classified Conversations of Master Zhu (Zhuzi yulei). The work is a collection of the conversations between the Confucian sage Master Zhu (1130-1200) and his disciples compiled by Li Jingde, a scholar of Song China. Consisting of 50 books, this work was essential reading for scholars studying Neo-Confucianism during the Joseon period (1392-1910).

In Korea, this work was printed for the first time in 1575. However, all original copies were destroyed during the Japanese invasions of 1592-1597. Since then, a few more prints of the work were made but neither of them survived. From 1904 to 1905, through the joint efforts of 68 scholars from Gyeongsang-do Province, 2,076 new woodblocks were carved at Daewonsa Temple in Sangcheong. At the time, a repository to house the woodblocks was built in the Sangcheong area. In 1913, the woodblocks were moved here to the newly built Gwangmyeonggak Repository. Among the original woodblocks, seven were lost or damaged, and 2,069 now remain.

영문 해설 내용

이 목판은 『주자어류』의 간행을 위해 제작된 것이다. 『주자어류』는 중국 송나라의 학자 여정덕이 유교의 성현인 주자(1130-1200)와 그의 제자들이 나눈 문답을 모아 편집한 책이다. 총 50책 분량으로, 성리학을 공부했던 조선시대 유학자들의 필독서였다.

이 책은 조선에서는 1575년 처음으로 간행되었는데, 이것은 임진왜란때 모두 불에 타 버렸다. 이후 두 차례 더 간행되었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훼손되었다. 1904년부터 1905년에 걸쳐 경상도 지역의 선비 68명이 힘을 모아 산청 대원사에서 2,076판의 목판을 새겼다. 원래 산청에 책판을 보관하기 위한 건물을 짓고 보관하다가, 1913년 현재 자리에 광명각이라는 건물을 짓고 목판을 옮겨와 보관하였다. 현재 총 2,069판의 목판이 전해지고 있다.

참고자료

  • 대한제국기 진주지역 『주자어류(朱子語類)』의 간행에 관한 연구, (김소희, 고문서연구 56, 2020, pp.151-1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