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 대곡사 대웅전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의성 대곡사 대웅전
Daeungjeon Hall of Daegoksa Temple, Uiseong
"의성 대곡사 대웅전", 디지털의성문화대전, 한국학중앙연구원.
대표명칭 의성 대곡사 대웅전
영문명칭 Daeungjeon Hall of Daegoksa Temple, Uiseong
한자 義城 大谷寺 大雄殿
주소 경상북도 의성군 다인면 봉정리 894
지정번호 보물 제1831호
지정일 2014년 7월 3일
분류 유적건조물/종교신앙/불교/불전
시대 조선시대
수량/면적 1동
웹사이트 의성 대곡사 대웅전,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대곡사는 고려 공민왕 17년(1368) 지공(指空)·나옹(懶翁) 등이 처음 만든 절이다. 임진왜란 때 모두 불타 없어진 것을 선조 38년(1605) 탄우(坦祐)가 다시 지었으며, 숙종 13년(1687) 태전선사(太顚禪師)가 더 크게 지었다.

진입 방향과 같은 줄에 범종각, 다층청석탑, 대웅전이 있고, 대웅전 아래 양쪽에는 지장보살을 모신 명부전과 요사채가 있다.

대웅전은 석가모니불을 모신 곳으로 절에서 가장 높은 건물이다. 석가모니불 양 옆에는 주로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을 두는데, 대곡사 대웅전은 석가모니불 양 옆에 관세음보살과 대세지보살을 모시고 있다는 점에서 독특하다. 대곡사 대웅전의 지붕은 팔작지붕이고, 기둥 위는 세 개의 공포*가 도리**를 받치고 있다. 기둥과 기둥 사이에도 2조씩의 나무를 얹어 다포계***의 건물이 되게 하였다.

지붕의 암막새에는 '만력 32년(1604)'이란 기록이 있는데 이때는 조선 중기에 해당된다. 즉 의성 대곡사 대웅전에서 조선 중기 건축 방식을 살펴볼 수 있다.


  • 공포(栱包): 처마 끝의 무게를 받치기 위하여 기둥머리에 짜 맞추어 댄 나무쪽.
  • 도리: 서까래를 받치기 위하여 기둥 위에 건너지르는 나무.
  • 다포식: 전통 목조 건축물에서, 공포를 기둥머리 위와 기둥과 기둥 사이의 공간에 짜 올리는 방식.

영문

Daeungjeon Hall of Daegoksa Temple, Uiseong

Daeungjeon is a Buddhist worship hall enshrining a statue of Sakyamuni Buddha. This hall is also the main hall of Daegoksa Temple.

Daegoksa Temple was founded in 1368. The temple was destroyed during the Japanese invasions of 1592-1598, rebuilt in 1605, and expanded in 1687. The current Daeungjeon Hall was also built around this time.

Inside the hall, there is a Sakyamuni Buddha triad enshrined atop an altar. The triad consists of Sakyamuni in the center with Avalokitesvara (Bodhisattva of Great Compassion) and Mahasthamaprapta (Bodhisattva of Wisdom and Strength) to each side. The area above the altar is ornately decorated with a wooden canopy and a coffered ceiling.

영문 해설 내용

대웅전은 석가모니불을 봉안한 법당으로, 대곡사의 중심건물이다.

대곡사는 1368년에 창건되었다. 임진왜란 때 소실되었다가 1605년에 재건되었고, 1687년에 더 크게 지었다. 현재의 대웅전 건물 역시 같은 시기에 지어진 것이다.

전각 내부의 불단 위에는 석가모니삼존불상이 모셔져 있는데, 석가모니불을 중심으로 양옆에 관세음보살과 대세지보살로 이루어져 있다. 불단 위는 닫집과 우물천장으로 화려하게 장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