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령 임천정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의령 임천정
Imcheonjeong Hall, Uiryeong
의령 임천정,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의령 임천정
영문명칭 Imcheonjeong Hall, Uiryeong
한자 宜寧 臨川亭
주소 경상남도 의령군 정곡면 정곡7길 42-6
지정번호 경상남도 문화재자료 제485호
지정일 2009년 11월 19일
분류 유적건조물
수량/면적 1동
웹사이트 의령 임천정,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의령 임천정은 독립운동가이자 유학자였던 수산 이태식(1875~1951)의 서당 겸 거주공간으로 사용하던 곳으로 1928년에 그의 조카 이홍기와 지방 유학자들이 함께 지었다. 이태식은 일제강점기 당시 전국의 유림 대표 137명 중 한 명으로, 파리장서 사건*과 2차 유림단 사건**에 뜻을 같이하여 7년 동안 일제에 쫓겨 다녔고, 전 재산을 독립운동 자금으로 사용하였다. 1931년에는 이곳에서 의령지역의 역사지리서인 의춘지(宜春誌)를 만들기도 하였다.

임천정은 앞면 5칸, 옆면 1칸의 ‘ㄷ’자 모양 건물이다. 가운데 마루를 중심으로 양쪽에 온돌방을 두고, 각 방 앞으로 마루가 연결되어 있다. 단순하면서도 평범해 보이지만 조선후기의 건축양식을 잘 이어받은 건물이다.


  • 파리장서(巴里藏書): 1919년 3·1운동이 전국적으로 일어난 후 독립선언에 참여하지 못한 지역 유학자들이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강화회의(講和會議)에 대한 독립의 정당성을 호소하는 편지를 보낸 일이 있었는데 이때 보낸 편지를 파리장서라 부름
  • 2차 유림단 사건: 1925년에 독립운동 기지를 세우기 위해 일어난 독립운동 자금 마련 운동

영문

Imcheonjeong Hall, Uiryeong

This pavilion was the living quarters and study hall of Yi Tae-sik (1875-1951), a Confucian scholar and prominent leader of the Korean independence movement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period (1910-1945). The pavilion was built in 1928 by Yi’s nephew Yi Hong-gi and the local Confucian community.

In 1919, following the March First Independence Movement, Confucian scholars nationwide planned to submit a petition to the Paris Peace Conference for Korea’s independence from imperial Japan’s rule. The petition was signed by 137 representatives from the Confucian community, including Yi Tae-sik. In 1925, he collected money to help finance the independence movement base in Manchuria and was put on the wanted list of the Japanese colonial police as a result. In 1931, he compiled a book on the history and geography of the Uiryeong area. In 2004, he was posthumously awarded the Order of Merit for National Foundation.

The pavilion is built on a tall two-tiered foundation. It consists of a wooden-floored hall in the center with an underfloor-heated room to each side. In front of the rooms are wooden porches.

영문 해설 내용

임천정은 독립운동가이자 유학자였던 이태식(1875-1951)의 거주공간이자 강학당으로 사용하던 곳으로, 1928년 그의 조카 이홍기와 지방 유학자들이 함께 지었다.

1919년 전국적으로 3.1운동이 일어난 후 유림들은 프랑스 파리에서 개최되는 강화회의에 한국의 독립을 호소하는 서한을 제출하기로 하였다. 이에 전국의 유림대표 137명이 서명한 서한이 파리로 보내졌는데, 이태식은 서한에 서명한 유림대표 중 한 사람이었다. 1925년에는 만주에 독립운동 기지를 세우기 위한 자금 마련 운동에 참여하였으며, 이 때문에 일제 경찰에 수배를 당하기도 하였다. 1931년에는 이곳에서 의령 지역의 역사지리서를 편찬하였다. 2004년 건국훈장이 추서되었다.

임천정은 2단으로 된 높은 기단 위에 세워졌다. 대청을 중심으로 양옆에 온돌방을 두었고, 방 앞에는 마루를 두었다.

참고자료

[[분류:]] [[분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