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균장군 묘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원균장군 묘
Tomb of Admiral Won Gyun
"원균장군 묘",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원균장군 묘
영문명칭 Tomb of Admiral Won Gyun
한자 元均將軍 墓
주소 경기도 평택시 도일동 산82
지정번호 시도기념물 제57호
지정일 1980년 6월 2일
분류 유적건조물/무덤/무덤/봉토묘
시대 조선시대
수량/면적 1기
웹사이트 "원균장군 묘",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원균(1540~1597)장군의 자는 평중으로 조선 선조 때의 무신이다. 무과에 급제한 후 선전관을 거쳐 조산만호와 부령부사를 지냈다.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 때에는 장수로, 이순신(李舜臣)과 협력 또는 경쟁하면서 크고 작은 해전에서 승전을 거듭하다가 선조 30년(1597) 칠천량 해전 (漆川梁海戰)에서 전사하였다. 전쟁이 끝난 후 권율(權慄), 이순신과 함께 선무공신(宣武功臣) 1등으로 책록되었다

원균장군의 전사와 관련하여 전해지고 있는 애마총의 전설 또한 미물의 충절을 상징적으로 남기고 있다.

애마총의 전설은 원균의 애마가 원균이 전사함을 알려주기 위하여 천리를 달려와 원균의 생가에 도착하여 신발과 담뱃대를 놓고 그 자리에서 죽었다. 이에 원균의 죽음을 알게 된 집에서는 영특한 말을 고이 안장하여 그 넋을 달래게 되었다고 하며 말이 죽은 자리를 ‘울음밭’이라고 하며 신도비 옆에 있는 작은 무덤 앞에는 애마총이 자리잡고 있다.


  • 선무공신(宣武功臣) : 임진왜란 때 무공을 세웠거나 명나라에 원군요청에 공을 세운 사람에게 준 훈공

국문 수정안

조선 중기의 무신 원균(元均, 1540~1597)의 묘이다. 현재의 묘는 시신의 행방을 확인할 수 없어 유품을 묻어 조성한 묘이다.

원균은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수군을 통솔하는 절도사로서 크고 작은 해전을 이끌었고, 선조 30년(1597)에 거제도 인근의 칠천량에서 벌어진 전투에서 전사하였다. 전쟁이 끝난 후 권율, 이순신과 함께 1등 공신으로 임명되었으며, 이 사실이 기록된 「원균 선무공신교서(元均 宣武功臣敎書)」가 보물 제1133호로 지정되어 있다.

원균장군 묘 아래에는 작은 무덤이 있다. 이 무덤은 원균의 죽음을 알리기 위해 천리를 달려와 원균의 생가에 신발과 담뱃대를 놓고 죽은 말의 무덤이라고 전해진다.

영문

This is the tomb of Won Gyun (1540-1597), a military official of the Joseon period.

During the Japanese invasions of 1592-1598, Won led the Joseon navy in many battles as a commander and was killed in action in 1597. His body was lost, and an honorary tomb was built in his hometown Pyeongtaek. In 1604, he was bestowed the title of meritorious subject, along with other distinguished commanders such as Gwon Yul (1537-1599) and Yi Sun-sin (1545-1598). The royal certificate issued to him was designated as Treasure No. 1133.

It is said that Won's horse ran a long distance to inform Won's family of his death and carried with him his owner's possessions. After completing this duty, the horse died. The small mound near the Won Gyun's tomb is believed to be a burial site for this loyal horse.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