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우화관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우화관 (于華館)


해설문

국문

  • 1789년(정조 13) 창건
  • 1920년대 철거

수원부의 객사(客舍)로 정청의 이름이 우화관인데 정조가 직접 지었다. 1789년(정조 13) 수원읍을 팔달산 아래로 이전하면서 동헌인 장남헌 북쪽에다 객사를 마련하였다. 정청에는 임금을 상징하는 전패(殿牌)를 모시고 수령이 매달 초하루와 보름마다 절을 올렸다. 정청 좌우에 둔 부속채는 수원을 오가는 관리들의 숙소로 쓰였다.

가운데 정청은 정면 3칸이며 양쪽에 둔 부속채는 동익사 4칸, 서익사 3칸으로 동쪽의 비중을 건물에 드러냈다. 정청의 지붕을 좌우 부속채보다 높게 만들었는데 이런 방식은 객사의 전형을 따른 모습이다. 행궁의 주요 건물은 대부분 동쪽을 정면으로 삼았지만 우화관은 정청에 모신 전패의 방향을 고려하여 남향으로 배치하였다.

20세기에 들어 객사의 기능이 사라진 뒤에 신풍초등학교가 들어서 있다가 2013년 광교신도시로 학교를 이전하면서 객사는 발굴조사와 고증을 거쳐 본래 모습을 회복하였다.

수원부의 객사(客舍)로, 정청을 우화관이라고 했다. 정청에 임금을 상징하는 전패(殿牌)를 모시고 수령이 매달 초하루와 보름에 절을 올렸다. 정청 좌우에 익사(翼舍)를 두어 수원을 들르는 관리들의 숙소로도 이용하였다. 우화관은 수원읍을 팔달산 아래로 이전하면서 동헌인 장남헌 북쪽에 남향해서 지었다. 우화관이라는 명칭은 정조가 직접 지었다. 그 뜻을 두고 ‘봉인이 이를 축원함이다(封人之祝)’라고 밝혔는데, 이는 먼 옛날 화(華)라는 곳의 봉인 즉 나라를 지키는 관리가 요(堯)임금을 송축한 일을 말한다. 화성이 예의가 바로 섰던 옛날을 되새기는 곳이 되기를 바라던 정조의 뜻을 건물 이름에서 읽을 수 있다. 

정청은 정면 3칸이며 동익사가 4칸, 서익사가 3칸이다. 정청 바닥은 전돌을 깔아 의례를 치르기에 알맞게 꾸미고 지붕을 좌우 익사보다 한 단 높였다. 정청 부분의 지붕을 한 단 높이고 좌우에 낮은 지붕이 대칭으로 서도록 하는 것은 객사의 전형적인 모습이었다. 행궁의 주요 건물이 대부분 동향하고 있는 것과 달리 우화관은 북쪽에 앉아 남향을 했는데, 이는 임금이 계시는 북쪽 방향에 전패를 모시기 위해서이다. 20세기에 들어와 객사의 기능이 사라진 후에 우화관 자리에는 신풍초등학교가 들어서 있다가 지난 2013년 학교가 광교신도시로 이전하면서 객사는 본래의 모습으로 복원되었다.

*'''연혁''' - 1789년(정조13) 건립 / 1920년대 철거
*'''규모''' - 정청 9칸, 동익사 서익사
*'''구조''' - 목조 단층 익공식 맞배지붕(정청), 팔작지붕(좌우 익사)

영문

Uhwagwan

Uhwagwan was built as a shrine to hold a wooden tablet symbolizing the king and as a lodging facility for officials from other regions. During the Joseon period, a wooden tablet was enshrined in each local government office to exhibit the king’s sovereignty across the country.

The long, straight building of Uhwagwan consists of three sections. The main chamber in the center was where the wooden tablet was enshrined. Here, the local magistrate performed a ceremony to make a deep bow toward the royal capital on the 1st and 15th days of each month. Unlike most of the main buildings in the temporary palace which face in a easterly direction, this building faces southward so that the magistrate would be bowing in the direction of the royal capital to the north. The floor of the main chamber was covered with stone tiles, to make it proper for the ceremony, and its roof was raised higher than those of the side sections to distinguish it.

The wing sections include a room with an under-floor heating system, which was used by officials from other regions, and a wooden-floor hall, which could accommodate many people during various events.

  • 이름 뜻에 대한 설명이 없음
  • 아직 복원 안된 모양... 이에 대한 설명이 필요한 것 같다

영문 해설 내용

우화관은 임금을 상징하는 전패를 모시고 절을 올리거나, 외부에서 온 관리들이 숙소로 이용하던 건물이다. 조선시대 각 고을의 관아에 모셔진 전패는 지방에 대한 왕권의 지배를 나타내는 것이었다.

일자로 긴 형태인 우화관은 세 부분으로 나누어진다. 중앙의 정청에는 전패를 모시고 유수가 매달 초하루와 보름에 절을 올렸다. 의례를 치르기에 알맞도록 정청 바닥은 전돌을 깔았고, 지붕은 좌우 익사보다 높게 올렸다. 좌우 익사에는 외부에서 온 관리들이 숙소로 사용하던 온돌방과 각종 행사가 있을 때 많은 사람들을 수용할 수 있는 대청이 있다.

행궁의 주요 건물들이 대부분 동쪽을 향해 지어진 것과는 달리 우화관은 남향을 하고 있는데, 이는 임금이 계시는 북쪽 방향으로 전패를 모시기 위해서이다.


수원시의 장관이 서울에 있는 임금을 향해 절을 올리기 위해 지은 건물이다. 중앙의 지붕이 한 단 높은 부분 실내에 왕을 상징하는 글자판을 모시고 매달 초하루와 15일에 절을 올렸다. 이것은 지방 장관이 국왕에 대한 충성과 복종을 상징하는 의식이었다. 건물 좌우의 지붕이 한 단 낮은 날개집에는 다른 곳에서 수원을 들른 관리들이 머무는 숙소로 이용했다. 왼편(동쪽) 날개집이 오른쪽(서쪽) 날개집보다 격이 높았는데, 동아시아에서는 왼편을 오른편보다 우위에 두는 전통에 따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