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녀 숙인 진주소씨 정려각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열녀 숙인 진주소씨 정려각
대표명칭 열녀 숙인 진주소씨 정려각
주소 전라북도 장수군 산서면 하울리 신등마을
시대 조선



해설문

국문

열녀 진주소씨는 김연장(金鍊章)의 처로 1705년에 태어나 21세 때 남편을 잃었다. 남편의 3년상을 정성스럽게 치르고 어린 딸과 양자를 잘 길렀다고 한다. 딸이 출가한 후 진주소씨는 남편의 기일을 맞아 음식을 끊고 자결하였다. 진주소씨는 1798년(정조22) 나라에서 열녀로 명정(命旌)을 받았고 1848년(헌종14)에 처음으로 정려각을 세웠다. 이 건물은 1893년에 재건한 것으로 조선시대 유교 정책과 문중활동을 잘 보여준다.

영문

This commemorative pavilion was built for a virtuous wife, Lady So of the Jinju So Clan. Born in 1705, Lady So was widowed when she was only 21. She completed the required mourning period according to propriety and raised her young daughter and an adopted son. After her daughter got married, Lady So committed suicide on the anniversary of her husband’s death. The royal court granted permission in 1798 for her deeds to be commemorated, and a commemorative pavilion was built in 1848. The current building was reconstructed in 18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