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녀 남평문씨 정려각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열녀 남평문씨 정려각
Commemorative Pavilion of Lady Mun for Her Matrimonial Devotion
대표명칭 열녀 남평문씨 정려각
영문명칭 Commemorative Pavilion of Lady Mun for Her Matrimonial Devotion
주소 전라북도 장수군 산서면 오산리 하오마을
시대 조선



해설문

국문

열녀 남평문씨는 문형국의 딸로서 21세 되던 1775년에 권희언(權希彦)과 혼인하였다. 그러나 불과 5달 만에 남편이 죽자 정성스럽게 3년상을 치르고 음독 자결하였다. 이 일이 조정에 알려져 1783년(정조7) 명정(命旌)을 받았다. 이 건물은 근대기에 다시 세운 것으로 판단되며, 조선시대 유교 정책과 문중활동을 잘 보여주는 자료로서 장식이 화려하고 균형 잡힌 외관을 보여준다.

영문

This commemorative pavilion was built for a virtuous wife, Lady Mun of the Nampyeong Mun Clan. Lady Mun got married in 1775 at the age of 21, but her husband died only five months after the wedding. After completing the required mourning period, she committed suicide by consuming poison. Her virtuous deeds were made known to the royal court, and King Jeongjo (r. 1776-1800) granted permission in 1783 for her deeds to be commemorated. The current building is presumed to have been rebuilt in the modern period and is well proportioned with elaborate decoratio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