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북정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시북정
Sibukjeong Pavilion
대표명칭 시북정
영문명칭 Sibukjeong Pavilion
한자 市北亭
주소 경상북도 안동시 풍천면 구담리 469번지
지정번호 경상북도 문화재자료 제32호
지정일 1985.08.05
분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조경건축/ 누정
관리자 김지환
수량/면적 1동



해설문

국문

이 건물은 임진왜란(壬辰倭亂) 때 호조참판(戶曹參判)을 지낸 신빈(申賓)이 주택의 대청(大廳)으로 건립한 정자식(亭子式) 건물이었으나, 정침(正寢)은 없어지고 현재는 대청(大廳)만 남아 있다. 후에 김종영(金鍾韺)이 이 건물을 사서 시북정이라 이름을 지었다.

규모는 정면 4칸, 측면 2칸이며 정면의 칸살을 넓게 하고 기둥을 높게 하여 당당한 자태를 보인다. 4면에 난간을 두고 대청의 앞부분에는 들문을 달아 마루형식으로 꾸몄는데, 이 지방의 전형적인 정자양식을 보여주는 중요한 건물이다.

높직한 기단 위에 둥근 기둥을 세우고 이익공(二翼工)으로 기둥머리를 장식했으며, 기둥머리 위의 살미는 날카로운 쇠서로 처리하면서도 강직한 16~17세기의 특징을 잘 보여 준다.

영문

This pavilion was originally constructed as the main wooden-floored hall of the house of Sin Bin. Sin was a vice minister of taxation during the Japanese invasions (1592-1598). In the 1920s, a man named Kim Jong-yeong purchased this building and named it Sibukjeong.

This building is atop an elevated platform and features tall pillars that are a wide distance apart. Though first built as a main hall of a house, its balustrades and liftable windows are characteristic of traditional pavilions in the Andong area. The roof brackets’ pointed ornamental double-wings show the features of 16th and 17th century architectural sty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