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수원 화성 - 성신사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해설문

국문

  • 1796년(정조 20) 창건
  • 2009년 복원

화성을 지키는 성신(城神)에게 제사를 지내는 사당이다. 정조는 축성이 완료될 무렵 성신사를 설치할 것을 명령하고 직접 축문을 지어 내렸다. 매년 봄, 가을로 제사를 올렸다. 정당은 정면 3칸인데 앞쪽이 개방되어 있어 제사지내기에 적절한 구조다. 정문 좌우에는 행랑을 두어 남쪽은 음식을 준비하는 전사청으로 쓰고, 북쪽은 제관이 머물며 준비하는 재실로 이용했다.

일제강점기 제사가 폐지되고 성신사 건물도 사라졌던 것을 2009년 󰡔화성성역의궤󰡕와 발굴유구를 참고하여 복원했다. 성신사가 있던 옛 터는 지형이 높아져 복원하기 어려웠기 때문에 남쪽으로 10여 미터 자리를 옮겨지었다. 발굴유구는 흙으로 덮어 보존했다.

영문

Seongsinsa Shrine was built to house a spirit tablet of a guardian deity of Hwaseong Fortress right after the completion of the fortress in 1796. Ceremonial rituals were held here every spring and autumn. The shrine consists of a space for food preparation and a room for ritual officiants. The shrine was demolished in the early 20th century and was reconstructed in 2009.

영문 해설 내용

성신사는 1796년 화성 완공 직후, 화성을 지키는 성신(城神)의 신주를 봉안하기 위해 지어졌다. 제사는 매년 봄과 가을에 행해졌다. 사당은 제사 음식을 준비하기 위한 공간과 제관을 위한 공간으로 이루어져 있다. 사당 건물은 20세기 초 사라졌다가 2009년에 다시 지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