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화성 해설문

수원 화성 - 서장대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서장대 (西將臺)
Western Command Post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20주년 기념 특별전 도록 『성곽의 꽃, 수원화성』, 수원화성박물관, 2017.



해설문

국문

  • 1794년(정조 18) 창건
  • 1971년 재건
  • 2006년 수리

팔달산 정상에 자리 잡은 군사 지휘소이다. 동장대가 낮고 평탄한 곳에 있어서 군사를 훈련하는 용도로 쓰인 것과 대조된다. 조선시대에는 이곳에서 구성면의 석성산 봉화를 살피고, 융릉 입구에 있는 대황교 물까지 시야에 들어왔다고 전한다. 중층 건물로서 하층은 정면3칸, 측면3칸이고, 상층은 사면 1칸이다. 이처럼 하층과 상층의 규모를 달리하는 방식은 남한산성의 수어장대 건물에서도 볼 수 있다.

정조는 화성에 내려오면 서장대에서 군사훈련인 성조식(城操式)을 거행했다. 서장대 성조식을 그린 병풍 그림은 궁궐 안에서 감상할 정도로 이름난 행사였다. 상층 처마 밑에 걸린 ‘화성장대’ 네 글자는 정조의 글씨이다. 건물 앞 좌우에는 훈련용 깃발을 세웠던 깃대 받침돌이 지금도 남아 있다.

영문

A command post, called jangdae in Korean, is the center from which a military commander would direct soldiers during military drills and war. In Hwaseong Fortress, there are two command posts: one in the western section and one in the eastern section.

Located at the top of Paldalsan Mountain, the Western Command Post was the general command center of Hwaseong Fortress. In 1795, when King Jeongjo visited the fortress, he took command of the military training from this post. The scene of this famous event was illustrated in various royal records. It was also painted on eight-panel folding screens, together with other important moments from the king’s visit. The wooden plaque reading “Hwaseong Jangdae (華城將臺),” meaning “Command Post of Hwaseong Fortress,” was calligraphed by King Jeongjo.

영문 해설 내용

장대는 전쟁 또는 군사훈련 시에 대장이 성 안의 군사들을 지휘하기 위한 곳이다. 화성에는 서장대와 동장대 두 곳이 있다.

팔달산 정상에 위치한 서장대는 화성의 총지휘소이다. 1795년 화성에 행차한 정조는 서장대에 앉아 군사훈련을 직접 지휘하였다. 이때의 장면은 의궤에도 기록되어 있으며, 특히 다른 주요 행사의 장면들과 함께 8폭짜리 병풍으로 그려지기도 했다. ‘화성장대(華城將臺)’라고 쓴 편액의 글씨는 정조가 친히 쓴 것이다.

갤러리

VR To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