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화성 해설문

수원 화성 - 서남암문과 서남포사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서남암문과 서남포사 (西南暗門과 西南舖舍)
Southwestern Secret Entrance and Guard Post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20주년 기념 특별전 도록 『성곽의 꽃, 수원화성』, 수원화성박물관, 2017.
Goto.png 수원 화성 종합안내판으로 가기



해설문

국문

  • 1796년(정조 20) 창건
  • 1975년 서남포사 복원

화성 서남쪽에 낸 비상 출입문이다. 화성의 5곳 암문 가운데 유일하게 문 위에 군사들이 머물며 지키는 포사(舖舍)를 세워, 적의 침입을 성안에 알리도록 만들었다. 서암문은 지형상 적에게 빼앗기면 성안이 노출될 우려가 있어서 방비에 특히 힘을 기울였다. 화공을 대비하여 오성지도 설치하였다. 이름은 암문이지만 성 안팎을 드나드는 통로가 아니라 단지 용도(甬道)를 거쳐 서남각루(화양루)로 가는 문이다.

영문

A secret entrance, called ammun in Korean, was an emergency passage used to bring supplies and food into the fortress, without being noticed by the enemy. In Hwaseong Fortress, there were a total of five secret entrances, but the southern one was demolished in the early 20th century due to urban development.

The Southwestern Secret Entrance leads to the Southwestern Corner Pavilion, not to the outside of the fortress. Unlike the other secret entrances of Hwaseong Fortress, a guard post was built on top of this secret entrance, so that soldiers could stay here to guard the southwestern area of the fortress.

영문 해설 내용

암문은 적의 눈에 띄지 않고 성내에서 필요한 물자나 식량 등을 운반하는 비상통로였다. 화성에는 모두 다섯 개의 암문이 있었으나, 남암문은 20세기 초 도시개발로 인해 사라졌다.

서남암문은 성 바깥이 아닌 서남각루로 나갈 수 있도록 낸 출입문이다. 화성의 암문 중 유일하게 암문 위에 포사가 세워져있으며, 군사들이 이곳에 머물며 성의 서남방향을 지켰다.

갤러리

VR To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