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화성 해설문

수원 화성 - 북포루(舖樓)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북포루 (北舖樓)
Northern Guard Pavilion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20주년 기념 특별전 도록 『성곽의 꽃, 수원화성』, 수원화성박물관, 2017.
Goto.png 수원 화성 종합안내판으로 가기



해설문

국문

  • 1795년(정조 19) 창건
  • 1975년 누각 복원

서포루와 서북공심돈 사이에 있는 치성 위에 군사들이 머물 수 있도록 누각을 지은 시설이다. 화성에는 모두 15곳의 치성이 있는데, 그 중 중요한 5곳의 치성 위에 포루를 만들고 적의 동향을 감시했다. 북포루는 화성에서 가장 평탄하고 시야가 트인 곳에 자리 잡고 있어서, 주둔하는 군사의 수도 많고 포루의 규모도 크다. 적군을 위협하기 위해 누각 삼면에 짐승얼굴을 그린 널빤지 문을 달았다. 북포루는 군포루라고도 불렀다.

영문

A guard pavilion, called poru in Korean, is an outwardly projecting structure topped with a pavilion that functioned as a soldiers' lookout. There are five guard pavilions in Hwaseong Fortress.

The Northern Guard Pavilion, built between the Northwestern Artillery Pavilion and the Northwestern Watchtower, is the largest of the guard pavilions in Hwaseong Fortress. The structures in the northern section of this fortress are large in comparison to those of other sections, because its surroundings were wide and open, and a larger number of soldiers were required to stay in this area.

영문 해설 내용

포루(舖樓)는 성벽의 일부를 외부로 돌출시켜 치를 만들고 그 위에 군사들이 망을 볼 수 있는 누각을 지은 것이다. 화성에는 모두 5개소의 포루를 설치하였다.

북포루는 북서포루(北西砲樓)와 서북공심돈 사이에 세운 것으로, 다섯 포루 가운데 누각의 면적이 가장 넓다. 북성에 설치된 구조물의 규모가 큰 것은 주변이 평탄하고 트인 곳이기 때문에 다른 곳보다 많은 군사들을 배치하기 위해서였다.

갤러리

VR To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