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화성 해설문

수원 화성 - 북동적대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북동적대 (北東敵臺)
Northeastern Gate Guard Post
"북동적대", 수원화성 테마관, 수원문화재단.


해설문

국문

장안문 동쪽에 세운 방어시설이다. 적대에서 군사들은 주변을 감시하고 성문에 접근하려는 적을 공격할 수 있었다. 정약용은 중국의 병서를 참고하여 화성 안에 모두 적대 아홉 군데를 설치하려고 계획했지만 장안문과 팔달문 좌우에만 설치하였다. 적대 한 가운데는 현안(懸眼)이라고 하는 세로 방향의 긴 홈을 냈다. 현안은 성 밖의 상황을 살피는 동시에 공격도 가능한 시설이며, 성벽에 근접한 적의 동향을 살피는데 효과가 있다.

영문

A gate guard post, called jeokdae in Korean, is a projecting structure built to either side of a fortress gate to monitor the gate and prevent enemy access. Hwaseong Fortress was the first fortress with such a defensive structure during the Joseon dynasty. Hwaseong originally had four gate guard posts, two each at Janganmun and Paldalmun Gates, but only those at Janganmun remain.

As the wall of the Northeastern Gate Guard Post is sharply bent inward, an additional bastion was installed just to the east of this gate guard post to assist in defense. The three vertical slits in the middle of the post were designed to attack enemies trying to approach the wall.

영문 해설 내용

적대는 성문을 감시하고 적의 접근을 막기 위해 성문 좌우에 설치한 시설이다. 조선시대 성곽에 이런 적대를 둔 것은 화성이 처음이었다. 화성에는 원래 장안문과 팔달문에 총 4개의 적대가 세워졌지만, 지금은 장안문의 적대만 남아있다.

북동적대가 있는 곳은 성벽이 안쪽으로 크게 꺾이기 때문에, 북동적대 바로 동쪽에 치를 하나 더 설치하여 방어를 보조하도록 했다. 몸체 한가운데에 뚫려있는 수직 방향의 깊은 홈은 성벽에 접근하려는 적을 공격할 수 있게 만들어진 것이다.

VR To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