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화성 해설문

수원 화성 - 봉돈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봉돈 (烽墩)
Beacon Tower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20주년 기념 특별전 도록 『성곽의 꽃, 수원화성』, 수원화성박물관, 2017.



해설문

국문

  • 1796년(정조 20)창건
  • 1971년 수리

봉화를 올려 신호를 보내던 시설로 동쪽은 용인 석성산 봉화대, 서쪽은 흥천대 바닷가 봉화와 연락을 취했다. 대(臺)를 높게 쌓고 벽돌로 만든 횃불구멍인 화두(火竇) 다섯 개를 나란히 늘어놓았다. 대 아래에 군사들이 머무는 온돌방과 무기와 기물을 보관하는 창고를 두었다. 평소에는 저녁에 남쪽 끝의 화두 한 곳만 연기를 피워 올리고, 위급할 때는 다섯 곳 모두 연기를 피웠다. 여기서 올린 연기는 행궁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었다.

봉화대는 보통 인적이 드문 높고 외진 곳에 두었으며, 수직하는 군사가 겨우 머물 정도로 시설도 간단하게 꾸몄다. 이와 달리 화성 봉돈은 탁 트인 평지에 자리 잡아 당당하면서도 위용을 갖춘 모습이며 화두는 돌로 쌓던 관례를 깨고 벽돌로 쌓아 이전과 달리했다.

영문

This beacon tower was designed to quickly signal emergencies in the eastern and southern areas of Suwon. A smoke signal from the tower was immediately visible at the Temporary Palace at Hwaseong Fortress, where the local magistrate resided. The tower consists of five chimneys made of brick. Normally, the chimney at the south end was lit in the evening to signal that everything was fine. In case of an emergency, all five chimneys were to be lit. Fortunately, there were no cases in which all five chimneys had to be lit.

영문 해설 내용

봉돈은 수원 동쪽과 남쪽 일대에 위급한 일을 신속하게 알리기 위해 만들어졌다. 봉돈에 연기를 피우면 화성 유수가 머무는 화성행궁에서 곧바로 볼 수 있었다. 봉돈은 벽돌로 만들어진 다섯 개의 굴뚝으로 이루어져 있다. 평상시에는 남쪽 끝에 있는 굴뚝에만 저녁에 연기를 피워 아무 일이 없다는 것을 알렸다. 비상시에는 다섯 개의 굴뚝 모두에 연기를 피우도록 했다. 다행히 다섯 굴뚝에 모두 연기를 피워야 하는 경우는 없었다.

갤러리

VR To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