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화성 해설문

수원 화성 - 동3치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동3치 (東三雉)
Eastern Bastion III
"동삼치", 수원화성 테마관, 수원문화재단.


해설문

국문

  • 1796년(정조 20) 창건
  • 1979년 수리

동2포루(鋪樓)와 동남각루 사이에 있다. 화성의 여덟 군데 치성 가운데 폭은 가장 넓고 돌출한 길이는 짧다. 앞쪽 지형이 급하고 골짜기를 이루고 있어 주변을 멀리 살피려는 의도로 반영하여 치성 전면의 폭을 넓게 확보한 것이다. 이에 맞춰 다른 치에는 현안을 한 줄만 내고 타구(垜口)도 두지 않았지만, 여기서는 폭이 넓은 만큼 현안을 두 줄로 내고, 타구를 설치하였다. 화성에는 같은 치성이라도 설치된 위치와 중요도를 감안하여 조금씩 그 모습에 차이를 두었다.

이 구간은 치성과 주변까지 축성 당시 모습을 유지하고 있다. 치성 하부를 받치는 지대석은 물론 치성 모서리를 둥글게 마무리한 기법도 눈길을 끈다. 돌을 다듬는 석공의 뛰어난 솜씨가 돋보인다.

영문

A bastion, called chi in Korean, was a structure projecting outward from a fortress wall, which was designed to attack approaching enemies from the side. The name chi comes from the Chinese character for pheasant, because pheasants are good at hiding and peeping. Hwaseong Fortress has a total of 10 bastions.

The Eastern Bastion III, located between the Eastern Guard Pavilion II and the Southeastern Corner Pavilion, has the widest width and the shortest protrusion length among the bastions of Hwaseong Fortress. This design is because the bastion was built atop a steep slope. The bastion and the adjacent walls have maintained their original structure. Its corners are rounded, displaying excellent stonework skills.

영문 해설 내용

치는 성벽의 일부를 밖으로 돌출시켜 접근하는 적을 옆에서 공격할 수 있도록 한 시설이다. 치는 원래 꿩을 뜻하는데, 꿩이 몸을 잘 숨기고 엿보기를 잘하기 때문에 이런 이름을 붙였다. 화성에는 총 10개의 치가 있다.

동3치는 동이포루와 동남각루 사이에 있으며, 치 가운데 폭이 가장 넓고 돌출된 길이는 짧은 편이다. 치가 이러한 모양을 갖게 된 것은 치 앞의 지형이 급한 경사를 이루기 때문이다. 이곳은 치와 좌우의 성벽이 원형을 잘 보존하고 있다. 모서리 부분이 둥글게 다듬어져 있으며, 이를 통해 석공의 뛰어난 솜씨를 볼 수 있다.

갤러리

VR To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