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화성 해설문

수원 화성 - 동포루(砲樓)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동포루 (東砲樓)
Eastern Artillery Pavilion
"동포루", 수원화성 테마관, 수원문화재단.



해설문

국문

  • 1796년(정조 20) 창건
  • 1978년 복원

봉돈 동쪽에 세운 화포를 갖춘 시설이다. 포루는 평지에서는 규모를 약간 키우고 경사지에서는 줄이는 특징을 보인다. 평탄지에 자리한 이 포루는 다섯 포루 중에 성벽 밖으로 돌출한 길이나 폭이 가장 크다. 대신에 낮은 주변 성벽 높이에 맞춰서 높이는 낮다. 전체 세 층인데, 높이가 낮은 아래 두 층은 포나 총을 쏠 경우에 사용하고, 군사들은 주로 3층에서 적을 공격할 수 있도록 고려했다.

영문

An artillery pavilion, called poru in Korean, is an outwardly projecting structure topped with a pavilion, inside which artillery is installed for use in attacking the enemy. There are five artillery pavilions in Hwaseong Fortress.

The Eastern Artillery Pavilion was built on a flat area between the Eastern Bastion I and the Eastern Bastion II. Among the five artillery pavilions of Hwaseong Fortress, it is the longest and widest, but the shortest in height, measuring only about 3.5 m tall. The pavilion consists of three floors. Soldiers commonly used the upper floor to monitor the surrounding areas. The bottom and middle floors were designed for attacking the enemy with artillery and guns.

영문 해설 내용

포루(砲樓)는 성벽의 일부를 외부로 돌출시킨 치성 위에 누각을 두고 그 안에 포를 설치하였다가 외적을 공격하도록 설치한 시설이다. 화성에는 모두 5개소의 포루를 설치하였다.

동포루는 동1치와 동2치 사이 평탄한 지역에 세워졌다. 다섯 포루 중에서 길이가 가장 길고 폭이 가장 넓지만, 포루와 주변 성벽의 높이는 3.5m 정도로 낮은 편이다. 포루 내부는 3층으로 이루어졌다. 군사들은 주로 3층에서 주변을 감시하고, 아래층에서는 화포로 적을 공격할 수 있도록 했다.

갤러리

VR To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