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화성 해설문

수원 화성 - 동장대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동장대 (東將臺)
Eastern Command Post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20주년 기념 특별전 도록 『성곽의 꽃, 수원화성』, 수원화성박물관, 2017.


해설문

국문

  • 1795년(정조 19) 창건
  • 1976년 주변 부속건물 복원

장수가 머물면서 군사훈련을 지휘하던 곳이다. 원래는 전면만 개방하고 나무지 삼면은 벽이나 창문을 달았으며, 실내는 전돌을 깔아 신발을 신은 채로 지내는 방식이었다. 건물 가장 안쪽은 가운데 1칸을 온돌방으로 꾸미고 좌우에 비해 한 단 높인 구조였으나 지금은 높이를 낮추고 온돌 대신에 마루가 깔려있다. 마당 한 가운데에 장수가 말을 타고 오를 수 있도록 경사로를 마련하였다.

건물 뒤에는 돌로 무늬를 이룬 문대석(紋臺石)을 쌓고 위는 벽돌로 고리가 겹쳐지듯이 무늬를 꾸민 영롱장(玲瓏墻)을 쌓았다. 정조는 이 건물에서는 직접 활을 쏘는 시범을 보였으며, 화성 축성이 한창일 때는 일하는 사람들에게 음식을 내려주는 큰 행사를 치르도록 했다.

영문

A command post, called jangdae in Korean, is the center from which a military commander would direct soldiers during military drills and war. In Hwaseong Fortress, there are two command posts: one in the western section and one in the eastern section.

The Eastern Command Post was where regular military training was conducted. Its nickname, “Yeonmudae (鍊武臺),” means “place for training martial arts." In front of the building is a three-level courtyard, where soldiers would stand depending on their position. Between the lowest and the middle level, a ramp, instead of a stairway, was installed for horses and mounted soldiers. At the completion of the construction of Hwaseong Fortress in 1796, a large banquet was held in this courtyard for the more than 2,700 people who participated in the construction.

영문 해설 내용

장대는 전쟁 또는 군사훈련 시에 대장이 성 안의 군사들을 지휘하기 위한 곳이다. 화성에는 서장대와 동장대 두 곳이 있다.

동장대는 평상시에 군사훈련을 시행하던 곳이다. 별칭인 ‘연무대(鍊武臺)’는 ‘무예를 수련하는 곳’이라는 뜻이다. 건물 앞은 3단으로 높이가 다른 마당을 만들어서, 군사들의 지위에 따라 서도록 했다. 가장 낮은 마당과 중간 마당 사이의 통로는 계단 대신 경사로를 사용해서, 말을 타고 직접 오를 수 있도록 했다. 18세기 말 화성 축성 당시, 공사에 참여한 사람 2,500여 명을 위한 큰 잔치를 이 마당에서 베풀기도 하였다.

갤러리

VR To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