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수원 화성행궁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수원 화성행궁
Temporary Palace at Hwaseong Fortress, Suwon
대표명칭 수원 화성행궁
영문명칭 Temporary Palace at Hwaseong Fortress, Suwon
한자 水原 華城行宮
주소 경기 수원시 팔달구 정조로 825
지정번호 사적 제478호
지정일 2007년 6월 8일
분류 유적건조물/정치국방/궁궐·관아/궁궐
시대 조선시대
수량/면적 37,268㎡
웹사이트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해설문

국문

1789년(정조 13) 수원읍을 팔달산 아래로 옮겨 오면서 지은 관청이다. 동시에 왕이 수원에 내려오면 사용하는 행궁 기능도 겸했다. 정조는 1793년 수원읍을 화성부로 승격시키고 유수의 벼슬을 정2품으로 높였으며, 이듬해에 성곽을 축조하면서 행궁의 규모를 크게 늘렸다. 1795년(정조 19)에는 어머니 혜경궁의 회갑연을 이곳에서 치르기 위하여 중요한 건물은 이름을 행사에 걸맞게 고치고 필요한 건물은 새로 지었다.

정문인 신풍루에서 정당인 봉수당에 이르기까지 세 개의 문을 거치게 했다. 봉수당 뒤에는 장락당을 짓고 그 곁에는 살림채인 복내당을 갖추었다. 봉수당은 회갑연이 치러진 곳이고, 장락당은 혜경궁이 머물렀다. 봉수당 남쪽에는 왕이 머물던 유여택이 있고, 북쪽에는 큰 행사를 벌이던 낙남헌이 자리 잡았으며, 그 동쪽에는 객사인 우화관이 있다.

화성행궁은 1909년부터 수원 주민들을 위한 병원(자혜의원)으로 쓰이면서 건물이 철거되어 사라지고 낙남헌만 남았다가 1996년부터 발굴조사를 거쳐 2002년에 옛 모습을 되찾았다. 조선시대 전국에 조성한 행궁 가운데서 가장 돋보이는 규모와 격식을 갖추었다. 정조를 비롯하여 이후 뒤를 이은 순조, 헌종, 철종, 고종이 이곳에 머물렀다.

1789년(정조13) 수원읍을 팔달산 아래로 옮겨 오면서 수원읍의 관청으로 지었으며 왕이 수원에 내려오면 행궁으로 썼다. 정조의 부친 사도세자의 무덤인 현륭원을 화산 아래 조성하면서 정조가 이곳에 머물기 시작했다. 이후 순조, 헌종, 철종, 고종 등 역대 임금들이 이곳을 찾았다. 행궁은 왕이 도성을 벗어나서 머무는 곳을 가리키며 조선시대에는 남한산성 행궁이나 북한산성 행궁, 온양 온천 행궁 등 여러 곳에 있었다. 전국의 행궁 가운데 화성행궁은 규모에서나 격식에서 가장 돋보이는 곳이었다.

1793년(정조17) 수원읍의 명칭을 화성부로 고치고 그 장관인 유수는 한성 판윤과 같은 정2품 당상관으로 높였으며 이듬해 화성의 성곽을 축조하였는데, 그와 함께 행궁도 규모를 크게 늘렸다. 1795년(정조19) 왕의 어머니인 헤경궁 홍씨의 회갑연을 이곳에서 치르면서 건물 이름도 고치고 건물도 새롭게 지었다. 정문인 신풍루를 들어서면 정당인 봉수당에 이르기까지 2개의 문을 지나도록 했으며 봉수당 뒤에는 장락당을 짓고 그 곁에는 유수가 거처하는 복내당을 갖추었다. 봉수당은 회갑연이 치러진 곳이고 장락당은 혜경궁이 머물던 곳이다. 봉수당 남쪽에는 왕이 머물던 유여택이 있고 북쪽에는 큰 행사를 벌이던 낙남헌이 자리 잡았다. 낙남헌 동쪽에는 객사인 우화관이 있다. 객사는 화성 유수가 매달 초하루와 보름에 서울에 계신 왕에게 절을 올리던 곳이다. 화성행궁은 1909년부터 수원의 자혜의원으로 활용하다가 일제강점기에는 도립병원이 들어서면서 행궁 건물도 철거되어 사라지고 낙남헌만 남았다. 도립병원이 다른 곳으로 이전되면서 1996년부터 발굴조사와 함께 사라졌던 건물의 복원이 추진되어 2002년에 옛 모습을 되찾았다. 2009년에는 행궁 앞에 광장이 마련되고 2015년 시립미술관이 건립되어 수원의 가장 중심이며 상징적인 공간이 되었다.  

영문

Temporary Palace at Hwaseong Fortress, Suwon

A temporary palace, called haenggung in Korean, refers to the temporary residence used by a king when he was not at the main palace in the royal capital.

During the Joseon period (1392-1910), temporary palaces were built in many parts of the country, including Namhansanseong Fortress, where the royal family once took refuge during a war, and Onyang in Asan, Chungcheongnam-do, where kings traveled to enjoy a hot spring. The Temporary Palace at Hwaseong Fortress was built by King Jeongjo (r. 1776-1800) for his visits to the tomb of his father, Prince Sado, in the Suwon area. At other times, it was used as a local government office. This temporary palace was the largest in Joseon, and was distinguishable in terms of its size and function among all the royal temporary residences around the country.

The construction of this temporary palace began in 1789, when King Jeongjo moved his father’s tomb from Yangju (today’s Hwigyeong-dong, Seoul) to Suwon, and was completed in 1790. Later, along with the construction of Hwaseong Fortress from 1794 to 1796, the temporary palace was significantly expanded. In 1795, King Jeongjo held a splendid royal banquet here to celebrate the 60th birthday of his mother, Lady Hyegyeong.

The front part of this temporary palace is occupied with buildings for local administration, and the rear part includes the king’s office and places for relaxation. Unlike other temporary palaces, the layout of this palace follows that of the main palaces in the royal capital. This is because King Jeongjo planned to move to Hwaseong Fortress after he passed down the throne to his successor.

In the early 20th century, a provincial hospital was built here, and most buildings of the temporary palace, except Nangnamheon Hall, were demolished. The palace was reconstructed between 1996 and 2002, and the large square in front of the palace was made in 2009.

영문 해설 내용

행궁은 임금이 궁궐을 떠나 멀리 행차할 때 임시로 머무르는 별궁을 말한다. 조선시대에는 왕이 피난을 갔던 남한산성과 온천 여행을 갔던 온양을 비롯하여 전국 여러 곳에 행궁이 지어졌다. 화성행궁은 정조가 부친인 사도세자의 무덤인 현륭원을 행차할 때 머물기 위한 처소로 마련되었으며, 평상시에는 수원부의 관청으로 사용되었다. 화성행궁은 전국의 행궁 가운데 규모나 기능 면에서 가장 돋보이는 조선시대 최대의 행궁이다.

화성행궁의 축조는 정조가 사도세자의 묘소를 양주에서 수원으로 옮기던 1789년에 시작되어 1790년에 완료되었다. 이후 1794년부터 1796년까지 화성의 건설과 함께 행궁도 크게 증축되었다. 1795년에는 정조가 어머니의 60세 생일을 맞이하여 큰 잔치를 행궁에서 열기도 하였다.

행궁의 앞쪽에는 관아 건물들이 배치되었고, 뒤편에는 왕이 업무를 보던 편전과 침전 등이 있다. 화성행궁은 다른 행궁들과는 달리 정궁의 구조를 따르고 있는데, 이는 정조가 왕위를 물려준 후 화성으로 내려와 살고자 했기 때문이다.

화성행궁은 20세기 초 도립병원이 들어서면서, 낙남헌을 제외한 행궁의 건물 대부분이 철거되었다. 1996년부터 복원이 시작되어 2002년 현재의 모습을 갖추었으며, 2009년에는 행궁 앞에 광장이 마련되었다.


이곳은 왕이 수원에 내려와 머물 때 거처로 삼았기 때문에 왕이 이동하며 사용하는 궁전이란 뜻으로 행궁이라고 불렀다. 그러나 평상시에는 조선시대 수원(화성)의 시청사와 같은 곳이었다. 정문은 2층의 누각으로 되어 있고 안쪽 가장 깊은 곳에 중심 건물이 자리 잡았다. 모든 건물은 팔달산 아래 동쪽을 향하고 있다. 다만 북쪽에는 장관이 임금을 향해 절을 올리기 위해 마련한 건물이 있으며 이 건물만은 임금이 있는 북쪽에 자리 잡고 남향을 했다. 건물은 수원읍을 팔달산 아래로 옮기던 1789년에 지어졌다. 1794년부터 화성의 축성을 시작하면서 이곳도 크게 증축해서 왕이 머물 충분한 공간을 확보했다. 1795년에는 왕의 어머니 60세 생일을 맞이하여 큰 잔치를 이곳에서 열었다. 20세기 초에 건물 대부분이 철거되었다가 2002년 에 본래 모습으로 복원했다. 행궁 앞에 넓은 광장을 마련하여 수원시의 가장 상징적인 공간이 되었다.

이야기 관계망


갤러리

VR To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