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천 다솔사 응진전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사천 다솔사 응진전
Eungjinjeon Hall of Dasolsa Temple, Sacheon
사천 다솔사 응진전,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사천 다솔사 응진전
영문명칭 Eungjinjeon Hall of Dasolsa Temple, Sacheon
한자 泗川 多率寺 應眞殿
주소 경상남도 사천시 곤명면 다솔사길 417 (용산리)
지정번호 경상남도 문화유산자료
지정일 1985년 11월 14일
분류 유적건조물/종교신앙/불교/불전
수량/면적 1동/30㎡
웹사이트 사천 다솔사 응진전,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사천 다솔사 응진전은 응진을 모신 건물이다. 응진은 다른 말로 나한(羅漢), 아라한(阿羅漢)으로 불리며 부처를 따르는 수행자를 가리킨다. 보통 규모가 작은 응진전에는 나한 16명을 모시고, 규모가 큰 응진전에는 나한 500명을 모신다. 다솔사 응진전에는 나한 16명을 모셨다.

이 건물은 앞면 3칸, 옆면 2칸으로 작고 아담하다. 지붕은 3개의 도리*로 짜 맞추었다. 기둥 위에는 새 머리와 날개 모양으로 조각 2개를 아래위로 짜고, 기둥 사이에는 꽃 모양으로 조각한 판재**로 지붕을 받치고 있어 작지만 화려한 모습이다.

건물 안에는 마룻바닥을 깔고, 천장은 네모진 틀 안에 판재를 끼우고 화려한 꽃 모양의 무늬를 새겼다. 규모는 작고 소박하지만 세부적으로 장식을 잘 다듬었고, 내부를 화려하게 꾸몄기에 가치가 높다.


  • 도리: 기둥과 기둥 위에 건너 얹어 그 위에 서까래를 놓는 나무
  • 판재(板材): 널빤지로 된 재목

영문

Eungjinjeon Hall of Dasolsa Temple, Sacheon

Eungjinjeon is a Buddhist worship hall which enshrines statues of Sakyamuni, the Buddha, and arhats, the perfected disciples of the Buddha.

This hall was built in 636 by monk Jajang (590-658). It was burned down during the Japanese invasions of 1592-1598, and was rebuilt in 1680. Recently in 2007, the building was dismantled and renovated. Inside, there is a wooden statue of Sakyamuni in the center, with statues of arhats to each side.

영문 해설 내용

응진전은 석가모니불과 그 제자인 나한을 모시는 불전이다.

다솔사 응진전은 636년 자장율사(590-658)가 처음 지었다. 임진왜란 때 불타 없어진 것을 1680년에 다시 지었다. 현재의 건물은 2007년에 해체 보수한 것이다. 내부에는 목조여래상을 중심으로 좌우에 나한상이 배치되어 있다.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