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부여 태양리 백제석실고분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부여 태양리 백제석실고분
"부여 태양리 백제석실고분",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부여 태양리 백제석실고분
한자 扶餘 太陽里 百濟石室古墳
주소 충청남도 부여군 구룡면 태양리 산281-1번지
지정번호 시도기념물 제45호
지정일 1984년 1월 11일
분류 유적건조물/무덤/무덤/봉토묘
시대 백제
수량/면적 9,192㎡
웹사이트 "부여 태양리 백제석실고분",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태양리 백제석실고분은 구릉의 남쪽 경사면에 있는 백제시대의 굴식돌방무덤이다. 1983년 이 곳에 쓰레기장을 만들면서 우연히 발견되어 발굴조사가 이루어졌다.

태양리 돌방무덤은 땅 속에 무덤구덩이를 파고, 큰 판돌을 세워 널방을 만들었다. 널방 안에서 쇠못들이 발견되어 이 못들로 이어 만든 나무널에 시신을 넣어 묻었음을 알 수 있다.

이 고분은 백제 사비시기의 무덤으로, 사비도성에서 10㎞ 정도 떨어진 곳에 있고 무덤을 만든 판돌도 크고 잘 다듬은 것이어서 도성 바깥에 살았던 지배층의 무덤으로 여겨진다.

영문

Baekje Stone Chamber Tomb in Taeyang-ri, Buyeo

This stone chamber tomb is presumed to have been constructed for powerful local leaders of the Baekje kingdom (18 BCE-660 CE) during the 6th and 7th centuries.

In 1983, it was accidentally discovered when the area was designated as a dumping ground and was excavated the same year.

The burial chamber was built by digging out a pit in the ground and then lining it with vertically positioned stone slabs. The stone slabs are considerably large and chiseled with care. A corridor leads from outside into the chamber. The floor of the chamber is laid with flat stones, under which is a layer of sand to naturally drain water, with no need for an additional drainage system. Iron nails were discovered inside the burial chamber, which suggests that the corpse was placed in a wooden coffin fastened with nails. No burial goods were in the tomb.

영문 해설 내용

이 석실고분은 백제시대 지방 세력가의 무덤으로 6~7세기경에 축조된 것으로 추정된다.

1983년 이곳에 쓰레기장을 만들면서 우연히 발견되어 발굴조사가 이루어졌다.

땅속에 무덤구덩이를 파고 큰 판돌을 세워서 널방을 만들었다. 널방을 만든 판돌은 크기가 크고 잘 다듬어져 있다. 외부에서 널방으로 이어지는 출입구가 있다. 널방 바닥에는 납작한 돌들을 깔았고, 돌의 아래에는 모래층이 있어 특수한 배수시설이 없이도 자연 배수가 되도록 하였다. 널방 안에서 쇠못들이 발견되어 이 못들로 이어 만든 나무널에 시신을 넣어 묻었음을 알 수 있다. 부장품은 발견되지 않았다.

갤러리

백제석실고분 조사 후 모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