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민영환선생 묘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민영환선생묘
민영환선생 묘,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민영환선생묘
한자 閔泳煥先生墓
주소 경기도 용인시 기흥구 마북동 산36번지
지정번호 경기도 기념물 제18호
지정일 1973년 7월 10일
분류 유적건조물/무덤/무덤/봉토묘
시대 일제강점기
수량/면적 1기
웹사이트 민영환선생 묘,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기존 국문

조선 말기의 충신으로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죽음으로 항거하여 민족의식을 일깨운 민영환(閔泳煥, 1861-1905)의 묘이다 민영환은 여흥 민씨로 고종 15년(1878)에 문과에 급제하여 고종 32년 미국공사로 임명되었고, 광무 1년(1897) 군부대신으로 있으면서 영국, 독일, 프랑스, 오스트리아 등을 방문하여 세계 여러 나라의 발전된 문물제도와 근대화 모습을 직접 체험하였다. 귀국 후에는 독립협회를 적극 후원하여 국가의 근대적 개혁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하였다. 그러나 일본의 내정간섭에 항거하며 친일내각과 대립하여 낮은 직책인 시종무관으로 좌천당하기도 하였다. 1905년 일본의 강압으로 을사조약이 체결되자 조약에 찬동한 5적의 처형과 조약의 파기를 상소 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이에 죽음으로 항거하여 국민을 각성하게 할 것을 결심하고 국민과 각국 공사, 그리고 고종에게 고하는 세 통의 유서를 남기고 집에서 자결하였다.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에 추서되었으며 동상은 와룡동비원 앞에 있다. 그가 사용했던 유품과 유서는 고려대학교 박물관에 보관 전시되어 있으며 묘소 우측에는 이승만 전 대통령의 친필로 쓰여진 묘비가 있다.

수정 국문

초고

이 곳은 대한제국기의 문신인 민영환(閔泳煥, 1861~1905)의 묘소이다.

그는 1878년 문과에 급제하였고 여러 관직을 역임하였다. 1896년에는 외교관의 임무를 수행하는 특명전권공사에 임명되어 서양 여러 국가들을 방문하였고, 근대적인 문물제도를 배워 왔다. 이후 독립협회를 적극 지원하면서 개혁을 시도하였고, 일본 제국주의에 협력하는 대신들과 대립하였으며 일본의 내정간섭을 비판하였다.

일본이 1905년에 을사조약을 체결하여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빼앗아 가자, 을사조약에 찬성한 5명의 대신인 을사오적의 처형과 조약의 파기를 요구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이에 죽음으로 항거하기 위해 대한제국 백성들과 각국의 공사, 그리고 고종 황제에게 고하는 3통의 유서를 남기고 저택에서 자결하였다.

묘역은 뒤쪽에 높은 언덕을 쌓고 그 위에 곡장을 설치한 독특한 구조로 되어 있다. 봉분 앞에 상석과 향로석, 좌우로 문인석과 망주석이 각각 한 쌍씩 배열되어 있고 중앙에는 장명등이 있다. 묘역의 전방에는 1959년 3월에 건립된 묘비와 신도비가 있다. 묘비의 전면에는 “계정민충정공영환지묘(桂庭閔忠正公泳煥之墓)”라고 쓰여 있는데, 계정은 그의 호이고, 충정은 그의 시호이다. 이 묘비의 글씨는 이승만(李承晩, 1875~1965) 전 대통령이 직접 썼다.

본래 수지구 풍덕천리에 있었으나, 1942년 후손들이 이곳으로 옮겨 오면서 부인과 합장하였다.

1차 수정

이곳은 대한제국기의 문신인 민영환(閔泳煥, 1861~1905)의 묘소이다.

민영환은 1878년 문과에 급제하여 여러 관직을 역임하였다. 외교관의 임무를 수행하며 서양의 여러 국가들을 방문하였고, 근대적인 문물제도를 배워 왔다. 이후 독립협회를 적극 지원하면서 개혁을 시도하였고, 일본 제국주의에 협력하는 대신들과 대립하였으며 일본의 내정간섭을 비판하였다. 일본이 1905년에 을사조약을 체결하여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빼앗아 가자, 을사조약에 찬성한 5명의 대신을 처형하고 조약을 파기할 것을 요구하였으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이에 죽음으로 항거하기 위해 대한제국 백성들과 각국의 공사, 그리고 고종 황제에게 고하는 3통의 유서를 남기고 자택에서 자결하였다.

민영환의 묘는 원래 수지구 풍덕천리에 있었으나, 1942년 후손들이 이곳으로 옮겨 오면서 부인과 합장하였다. 봉분 뒤쪽에 높은 언덕을 쌓고 그 위에 곡장을 설치한 독특한 구조로 되어 있다. 봉분 앞에 상석과 향로석이 놓여 있고, 좌우로 문인석과 망주석이 각각 한 쌍씩 배열되어 있으며, 중앙에는 장명등이 있다. 묘역의 앞쪽에는 1959년에 건립된 묘비와 신도비가 있는데, 묘비의 글씨는 이승만(李承晩, 1875~1965) 전 대통령이 직접 썼다.

자문의견

  1. 건축, 근대 위원1
    • 문장이 상대적으로 다소 길게 느껴집니다. 요약을 권합니다.
  2. 건축, 근대 위원2
    • 문화재 명칭이 맞고, 사실관계가 객관적임
    • 전문적이고 정확한 의미전달이 필요한 한자어에는 ( )안에 한자를 기입할 필요가 있음
    • 문안 첫 문장 ‘이곳은’→ ‘민영환묘는’으로 표기에 대해 검토 요망.
    • 문화재 가치 및 의미 서술이 적절함.
  3. 읽기쉬운문안 자문위원
    • ~하였고, 하였으며, 하였다는 식의 문장이 깁니다. 앞뒤 개연성을 살려주고 최대한 문장을 짧게 다듬어야 안내문을 읽는 이들의 가독성이 좋아질 듯 합니다.
    • “곡장” “장명등” 같은 단어는 이해를 도울 수 있는 표현을 첨가 해야 할 듯 합니다. 각주로 부기필요.

2차 수정

이곳은 대한제국기의 문신인 민영환(閔泳煥, 1861~1905)의 묘소이다.

민영환은 1878년 문과에 급제한 후 여러 관직을 역임하였다. 특히 외교관으로서 서양의 여러 국가들을 방문하여 근대적인 문물제도를 배웠다. 이후 독립협회를 적극 지원하면서 개혁을 시도하였고, 일본의 제국주의와 내정간섭을 비판하였다.

1905년 일본이 강제로 을사조약을 맺고 대한제국의 외교권을 빼앗아 가자, 민영환은 이 조약에 찬성한 5명의 대신을 처형하고 조약을 파기할 것을 요구하였다. 그러나 뜻을 이루지 못하였고 이에 죽음으로 항거하기 위해 자택에서 자결하였다. 대한제국 2천만 동포와 각국의 공사에게 보내는 유서를 남겼으며, 그의 죽음은 국민의 항일의식을 북돋고 의병운동을 일으키는 기폭제가 되었다.

민영환의 묘는 원래 수지구 풍덕천리에 있었으나, 1942년 후손들이 이곳으로 옮겨 오면서 부인과 합장하였다. 봉분 뒤쪽에 높은 언덕을 쌓고 그 위에 담을 설치한 독특한 구조로 되어 있다. 봉분 앞에 상석과 향로석이 놓여 있고, 좌우로 문인석과 망주석이 각각 한 쌍씩 배열되어 있으며, 중앙에는 불을 밝히기 위한 장명등이 있다. 묘역의 앞쪽에는 1959년에 건립된 묘비와 신도비가 있는데, 묘비의 글씨는 이승만(李承晩, 1875~1965) 전 대통령이 직접 썼다.

문맥요소

Nodes

ID Class Label Description
민영환선생묘(閔泳煥先生墓) 문화유산 민영환선생묘(閔泳煥先生墓)
민영환(閔泳煥) 인물 민영환(閔泳煥) 1861~1905
을사조약 사건 을사조약 1905년
을사오적 개념 을사오적
고종 인물 고종 1863~1907
이승만(李承晩) 인물 이승만(李承晩) 1875~1965

Links

Source Target Relation
민영환선생묘(閔泳煥先生墓) 민영환(閔泳煥) ~의 묘이다.
민영환(閔泳煥) 을사조약 ~와 관계가 있다.
을사오적 을사조약 ~와 관계가 있다.
고종 민영환 ~와 관계가 있다.
민영환선생묘(閔泳煥先生墓) 이승만(李承晩) ~와 관계가 있다.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