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미로한정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미로한정 (未老閑亭)
"미로한정", 수원화성 테마관, 수원문화재단.
Goto.png 수원 화성 종합안내판으로 가기


해설문

국문

  • 1789년(정조 13) 건립
  • 2002년 복원

화성행궁 후원에 세운 소박한 정자이다. 1789년(정조 13) 수원읍을 팔달산 아래로 이전하면서 지었다. 처음 이름은 육면정(六面亭)이었으나 1795년 무렵 정조가 미로한정(未老閑亭)으로 고쳤다. ‘늙기 전에 한가로움을 얻어야 진정한 한가로움이다(未老得閑方是閑)’라는 시구에서 취한 것으로 보인다. 이 정자는 노래당과 더불어 정조가 왕위를 아들에게 물려주고 수원에 내려와 한가하게 지내며 노년을 즐기려는 뜻을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화성 축성을 막 시작한 1794년(정조 18) 정월에 정조는 미로한정에 올라가 시가지를 내려다보았다. 허허벌판이던 곳에 인가가 1천여 호나 들어서 고을이 번성하게 된 모습을 바라보며 관리들을 치하했다. 정조 연간에 활약한 화가 김홍도가 그린 ‘한정품국(閒亭品菊)’이라는 그림은 미로한정 주변에 가을 국화가 가득한 모습을 담았다.

화성행궁 후원에 세운 정자이다. 1789년(정조13) 수원읍을 팔달산 아래로 이전하면서 세웠다. 처음 이름은 육면정(六面亭)이었던 것을 1795년 경에 와서 정조가 ‘늙기 전에 한가할 수 있다’는 뜻으로 미로한정(未老閑亭)이라고 고쳤다. 행궁 낙남헌 뒤에는 ‘늙음이 찾아 온다’는 뜻으로 노래당(老來堂)을 지었는데, 두 건물은 정조가 왕위를 아들에게 물려주고 수원에 내려와 한가하게 지내며 노년을 즐기려는 뜻을 담았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화성 축성이 막 시작했을 때인 1794년(정조18) 정월에 왕은 미로한정에 올라가 시가지를 내려다보면서 허허벌판이던 곳에 인가가 1천여 호나 들어서 고을이 번성하게 된 모습을 바라보며 관리들을 치하했다.  왕 스스로 정자에서 시를 짓고 신하들이 거기에 맞추어 지은 시를 모아 이를 현판에 새겨서 건물에 걸었다. 건물은 기둥 여섯으로 이루어진 6각형 정자이다. 6각형 정자는 4각형에 비해서 규모도 크지만 외형이 한결 격식을 갖추는 것이어서 궁궐에서 즐겨 세웠다. 정조 때 화가 김홍도가 그린 ‘한정품국(閒亭品菊)’이라는 그림은 미로한정 주변에 가을 국화가 가득하고 멀리는 서장대가 보이고 정자 아래는 낙남헌이 자리 잡은 모습을 담았다. 

*'''연혁''' - 1789년(정조13) 건립 / 1996년 복원
*'''구조''' - 단층 6각형 정자 모임지붕

영문

Mirohanjeong Pavilion

Mirohanjeong is a pavilion in the rear garden of the temporary palace. Built in 1789, it was first called “Yungmyeonjeong (六面亭),” meaning “six-sided pavilion,” due to the shape of its roof. In 1795, King Jeongjo changed its name to “Mirohanjeong (未老閑亭),” meaning “a pavilion for relaxing in old age.” The king intended to pass down the throne to his son and enjoy his later years in the temporary palace beginning in 1804, 10 years after the construction of Hwaseong Fortress, however he died in 1800 before he could realize this plan. This pavilion, along with Noraedang Hall, whose name means “hall of the old man's return,”symbolize his retirement plan. The landscape surrounding this pavilion is filled with chrysanthemums in autumn and is one of the most well-known scenic views of Suwon.

  • 미로한정 기사에서 노래당이 언급되지만, 노래당 기사에서 미로한정이 언급되지 않는다.

영문 해설 내용

미로한정은 화성행궁 후원에 세워진 정자이다. 1789년에 세워졌고, 처음에는 지붕의 모양을 본따 육면정이라고 불렸다. 1795년에 정조가 '장래 늙어서 한가하게 쉴 정자'라는 뜻으로 이름을 고쳐지었다. 정조는 1804년에 왕위를 아들에게 물려주고 화성에서 노년을 즐기려는 계획을 가지고 있었는데, 노래당과 마찬가지로, 이 정자 역시 정조의 이러한 뜻을 상징하는 건물이다. 국화꽃으로 둘러싸인 미로한정의 가을 풍경은 수원의 유명한 경관 중 하나이다.


행궁 후원에 설치한 정자이다. 수원시를 팔달산 아래로 이전하던 1789년에 세웠으며 처음 이름은 6면정이었다. 1795년 정조 임금이 ‘늙기 전에 한가할 수 있다’는 뜻으로 이름을 고쳤다. 행궁 안에 있는 ‘늙음이 찾아 온다’는 이름의 별당과 함께 왕이 1804년 아들에게 왕위를 물려 준 후의 은거를 상징하는 건물이다. 1794년 왕이 이곳에 올라와서 건설이 시작되고 어람 지나지 않은 수원시의 모습을 바라보고 관리들을 격려했다. 왕이 직접 이곳에 올라온 느낌을 시로 지었으며 그에 맞추어 신하들이 지은 시를 모아 나무판에 새겼다.

VR To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