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릉잡고 및 수구집 귀봉집 책판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무릉잡고 책판 및 수구집 귀봉집 책판
Printing Woodblocks of Mureung japgo (Miscellaneous Works of Ju Se-bung), Sugu munjip (Collected Works of Ju Maeng-heon), and Gwibong munjip (Collected Works of Ju Bak)
대표명칭 무릉잡고 책판 및 수구집 귀봉집 책판
영문명칭 Printing Woodblocks of Mureung japgo (Miscellaneous Works of Ju Se-bung), Sugu munjip (Collected Works of Ju Maeng-heon), and Gwibong munjip (Collected Works of Ju Bak)
한자 武陵雜橋 冊板 및 守口集 龜蜂集 冊板
주소 경상남도 함안군
국가유산 종목 시도유형문화재 제173호
지정(등록)일 1979년 12월 29일
분류 기록유산/서각류/목판각류/판목류
시대 조선시대
수량/면적 352매
웹사이트 무릉잡고 및 수구집 귀봉집 책판,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조선시대 중기의 대학자이며 서원의 창시자인 주세붕(周世鵬, 1495~1554)의 시문집인 『무릉잡고』, 그의 아들 주박(周博, 1524~?)의 문집인 『귀봉집』, 손자 주맹헌(周孟獻)의 시문집인 『수구집』을 간행하기 위해 새긴 책판이다. 책판은 모두 1908년에 새긴 것이다.

『무릉잡고』에서 ‘무릉(武陵)’은 칠원의 옛 이름이다. 이 문집에서 주목을 끄는 것은 한글가사인데, 「도동곡(道東曲)」·「육현가(六賢歌)」·「엄연곡(儼然曲)」·「태평곡(太平曲)」 등이 모두 경기체가 형식으로 쓰여져 있어, 당시의 가곡을 연구하는 데 좋은 자료이다.

주세붕과 그의 아들, 손자 삼대에 걸친 문집의 목판이 남아 있다는 것은 흔하지 않은 사례이므로 그 의미가 크다. 특히 주세붕은 유학의 보급에 힘썼던 대학자이며, 우리나라 최초로 서원을 세운 인물이다. 그의 문집은 당시의 정치·사회 등을 연구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특히 이들은 함안지역에서 나고 자랐기 때문에 문집의 내용은 함안지역의 역사와 지리를 연구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무산사 장판각에 소장되어 있다.

영문

Printing Woodblocks of Mureung japgo (Miscellaneous Works of Ju Se-bung), Sugu munjip (Collected Works of Ju Maeng-heon), and Gwibong munjip (Collected Works of Ju Bak)

These 352 printing woodblocks were made in 1908 to print the literary collections of three scholars of the Joseon period (1392-1910) from the Sangju Ju Clan: Ju Se-bung, Ju Bak, and Ju Maeng-heon.

Ju Se-bung (1495-1554) was a civil official and an eminent scholar of the early Joseon period. He was the first person to establish a Confucian academy in Korean history. The collection of his writings were named Mureung japgo in Korean, in reference to Ju Se-bung's nickname as the "Hermit of Mureung." Mureung is an old name for Haman, which was his hometown.

Ju Bak (1524-?, pen name: Gwibong) was the son of Ju Se-bung and a student of Yi Hwang (1501-1570), a renowned Confucian scholar. Talented in writing, Ju Bak passed the state examination and served various official posts.

Ju Maeng-heon (1617-1703, pen name: Sugujae) was the great-grandson of Ju Bak.

It is rare that printing woodblocks for the works of several generations of a family still remain today.

영문 해설 내용

조선시대 상주주씨 가문의 세 학자 주세붕, 주박, 주맹헌의 문집을 간행하기 위해 1908년에 새긴 352매의 목판이다.

주세붕은 조선 전기의 문신이자 대학자이며, 한국 역사상 최초로 서원을 설립한 인물이다. 그는 ‘무릉도인’이라고도 불렸기 때문에 문집이 『무릉잡고』라는 제목을 갖게 되었다. 무릉은 그의 고향인 함안의 옛 이름이다.

주박은 주세붕의 아들로 저명한 학자인 이황(1501~1570)의 제자이다. 문장이 뛰어났으며, 과거에 급제한 뒤 여러 관직을 역임하였다.

주맹헌(1617~1703)은 주박의 증손자이다.

여러 대에 걸친 가문의 문집의 목판이 남아있는 것은 흔하지 않은 사례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