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경주 흥덕왕릉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경주 흥덕왕릉
Tomb of King Heungdeok, Gyeongju
대표명칭 경주 흥덕왕릉
영문명칭 Tomb of King Heungdeok, Gyeongju
한자 慶州 興德王陵
지정번호 사적 제30호
분류 유적건조물/무덤/왕실무덤/고대



해설문

국문

이 능은 신라 제42대 흥덕왕(826~836 재위)을 모신 곳이다. 흥덕왕은 형인 헌덕왕(憲德王)과 함께 조카인 애장왕(哀莊王)을 죽이고 정권을 잡았다. 상대등(上大等)으로 국정을 주도하였고 헌덕왕이 죽은 후에 왕위에 올랐다. 재위 기간에 골품(骨品)*에 따라 복식(服飾) 착용에 제한을 두는 내용의 법령을 반포하였다. 완도에 청해진(淸海鎭)을 설치하고 장보고(張保皐)를 대사로 임명하였다. 흥덕왕이 죽은 후에 먼저 세상을 뜬 장화왕비(章和王妃)의 능에 합장하였다고 하며, 발견된 능의 비 조각에 ‘흥덕(興德)’이라는 글자가 있어 흥덕왕릉으로 확인하였다.

이 능은 안강 어래산의 동쪽 자락에 있다. 신라 왕릉 가운데 경주 시가지에서 가장 멀리 떨어져 있다. 원성왕릉과 함께 능묘 조각을 잘 갖춘 사례에 해당한다. 돌레돌의 버팀돌(撑石)에는 갑옷을 입은 십이지신상(十二支神像)을 조각하였다. 그 주위를 돌난간이 에워싸고 있고 문인상, 무인상, 돌사자를 두었는데, 특히 무인상은 서역인(西域人)의 모습을 하였다. 능 앞에는 비석을 받쳤던 거북 모양의 받침돌(龜趺)이 남아 있다.


  • 골품(骨品) : 신라의 신분 편제 방식. 골(骨)과 두품(頭品)으로 구성되어 골에는 성골(聖骨)과 진골(眞骨)이 있었고 그 아래로 6개의 두품이 있었는데, 이 중 상위 신분에는 6두품5두품4두품이 있었고 하위에는 3두품2두품1두품이 있었다.

영문

This is the tomb of King Heungdeok (r. 826-836), the 42nd ruler of the Silla dynasty (57 BCE–935 CE).

King Heungdeok's birth name was Kim Gyeong-hwi. He aided his older brother Eon-seung in killing their nephew, King Aejang (r. 800–809), and Eon-seung took the throne as King Heondeok (r. 809–826). Gyeong-hwi led state affairs as prime minister, and after his brother died, he took over the throne. During his reign, he initiated a law requiring people to wear attire based on their social class. He established Cheonghaejin Fort on Wando Island and put general Jang Bo-go (787-846) in command. He is said to have been buried with his wife, Lady Janghwa (?-826), who had died before him.

The tomb mound is surrounded by a stone railing. Stone plates surround the base of the tomb mound. Along the base, there are stone buttresses which feature carvings of the 12 zodiac animals dressed in armor. In front of the tomb are pairs of stone military officials, civil officials, and lions. The military officials' faces look like someone from Central Asia or the Middle East, suggesting that Silla had exchange with such distant places at the time. These various stone structures are one of the two best-preserved sets, along with those at the tomb of King Wonseong.

There was once a stele honoring the life and achievements of King Heungdeok erected nearby the tomb, but now only the tortoise-shaped pedestal remains. On a shard of the stele's body stone, the characters for "Heungdeok" were inscribed, confirming this as King Heungdeok's tomb.

영문 해설 내용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