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경주 재매정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경주 재매정
Jaemaejeong Well, Gyeongju
대표명칭 경주 재매정
영문명칭 Jaemaejeong Well, Gyeongju
한자 慶州 財買井
주소 경북 경주시 교동 89-7번지
지정번호 사적 제246호
지정일 1976.01.07
분류 유적건조물 / 주거생활 / 주거건축 / 주거시설
소유자 경주시
수량/면적 5,509㎡
웹사이트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해설문

국문

재매정은 신라 전성기의 화려한 대저택을 일컫는 금입택(金入宅)* 35채 중 하나인 재매정댁(財買井宅)에 있던 우물이다. 재매정댁은 김유신(金庾信, 595~673) 집안의 종택이다.

󰡔삼국사기󰡕 「김유신전」에 따르면 백제가 매리포성(買利浦城)을 공격하자(645년 1월) 김유신이 상주 장군(上州將軍)에 임명되어 크게 이기고 돌아왔다. 그런데백제군이 다시 침범하여 온다는 급보를 받고 다시 출정하였다. 이때 김유신은 집에 들르지 않고 지나쳐 가다가, 50보쯤 가서 말을 멈추고 사람을 시켜 집에 마실 물을 떠오게 하여 물을 마시고는 집의 물맛이 그대로라며 전장으로 떠났다고 한다. 한편, 󰡔삼국유사󰡕에는 김유신 종가의 인물로 재매부인(財買夫人)이 등장하기도 한다.

재매정은 깊이가 5.7m, 가장 넓은 부분의 너비가 1.8m이고, 바닥 지름이 1.2m로 벽돌같이 다듬은 돌로 만들었다. 보기 드문 정사각형의 우물이다. 우물 옆 비각에는 조선 고종 9년(1872)에 경주 부윤 이만운(李晩運)이 김유신의 거처임을 후세에 알리기 위하여 세운 「김유신유허비(金庾信遺墟碑)」가 있다.


  • 금입택(金入宅): 금을 입힌 집 또는 금이 들어가는 집이라는 ‘쇠드리댁’ 또는 ‘금드리댁’을 직역한 말. 신라 왕경에 거주하던 진골∨귀족의 대저택

영문

Jaemaejeong Well, Gyeongju

This well is located at the former site of the head house of Kim Yu-sin (595-673), the most well-known general of the Silla period (57 BCE–935 CE). A head house is a residence passed down among the male successors of a family lineage.

It is said that the house was one of 35 magnificent, gilded residences in the Gyeongju area that were lived in by the true-bone rank aristocracy of Silla.

There is a story about this well in the History of the Three Kingdoms (Samguk sagi) that goes as follows. In 645, when troops from the neighboring Baekje kingdom attacked, Kim Yu-sin led the Silla forces in battle and came out victorious. On his way back to the capital to tell the queen the good news, he heard that the Baekje troops had again begun attacking, so he immediately turned around to go back into battle. On his journey, he passed by his house but initially did not stop because he was in a hurry. But after 50 steps of passing the house, he stopped his horse and asked someone to get him water from the well. Upon drinking it, he remarked that the taste is the same as he remembered. And, with a sense of relief that things at home were okay, he headed onward to battle.

The well has a depth of 5.7 m and a maximum width of 1.8 m. The top of the well is 1.2 m in diameter and is built with stones carved into the shape of bricks. It is a rare example of a square well. The monument in the pavilion next to the well marks that this is the former location of Kim Yu-sin's house. It was erected in 1872 by the magistrate of Gyeongju, Yi Man-un (1815-1886).

영문 해설 내용

참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