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tter From Underwood To Ellinwood (18860217)

DH 교육용 위키
이동: 둘러보기, 검색

편지 목록으로 돌아가기


언더우드가 엘린우드에게 보낸 편지
(1886년 2월 17일)
식별자 L18860217UTOE
한글명칭 언더우드가 엘린우드에게 보낸 편지 (1886년 2월 17일)
영문명칭 Horace G. Underwood's Letter To Frank F. Ellinwood (Aug 31, 1885)
발신자 Underwood, Horace G.(원두우)
수신자 Ellinwood, Frank F.
작성연도 1886년
작성월일 2월 17일
작성공간 서울
자료소장처 연세대학교 중앙도서관
번역문출처 김인수, 『언더우드 목사의 선교편지』, 장로회신학대학교출판부, 2002.



Dr. Horace G. Underwood
Seoul, Korea
호러스 그랜트 언더우드인물 박사
서울, 한국
Feb. 17, 1886 1886년 2월 17일
Dear Dr. Ellinwood, 엘린우드인물 박사님께,
I do hope that you will not feel yourself overwhelmed with letters from Korea by this mail but the reply from the government has just come to hand, the mail has not yet left and I want to send you a copy. No comment from me is needed it speaks for itself.
이 편지를 받아 보시면서, 한국에서 편지가 너무 많이 와서 경황이 없다고 생각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저는 정부 측의 답신을 방금 전 보게 되었습니다. 이 편지가 아직 발송되지는 않았습니다. 그래서 저는 그 사본을 박사님께 보내 드리려 합니다. 제가 어떤 설명을 덧붙일 필요 없이 이 편지의 내용 자체로 충분하리라 생각합니다.
I think that Dr. Allen wrote to you some time since with reference to a female physician on this Station. If the Board are going to send one they had better do so at once or they will be forestalled by our Sister mission who are expecting to hear of the appointment of one to this Station by every mail. I think that a little rivalry is not out of place and I do want our Mission to keep ahead.
저는 알렌인물 의사가 서울 지부에서 일할 여의사에 대해 언급한 이후로 박사님께 때때로 서신을 보냈을 것이라 생각됩니다. 본부단체에서 사람을 보내려 한다면 즉시 그렇게 하는 게 좋을 겁니다. 그렇지 않으면 매번 편지를 보내며 서울 지부에서 일할 사람이 임명되기를 고대하고 있는 자매 선교부에 기회를 넘겨주게 될 것입니다. 저는 약간의 경쟁심을 갖는 것은 부적절하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우리 선교부단체가 앞서 가기를 원합니다.
The others have as yet done nothing with the exception of opening a dispensary at Dr. Scranton's house but they have now bought a house and are going to fit it up as a hospital at once. Mr. Foulks reply to our letter herewith enclosed.
그 외의 다른 사람들은 스크랜턴 의사의 집공간[1]에 약국을 개설한 것 이외에는 지금껏 한 일이 없습니다. 그렇지만 이제 집을 한 채 구입해서 그것을 곧 병원으로 운영할 준비를 하려 합니다. 우리의 편지에 답하는 포크인물 공사의 편지가 여기 동봉되어 있습니다.
Yours Truly, 안녕히 계십시오.
Horace G. Underwood 호러스 그랜트 언더우드인물 올림.


데이터 네트워크

각주

  1. 현 정동제일교회 문화재 예배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