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인문학의 사례

DH 교육용 위키
이동: 둘러보기, 검색

Visualizing Cultures

  • 미국 메사추세츠 공대(MIT)에서 수행하는 '문화의 시각화'(Visualizing Cultures) 프로젝트는 '이미지가 이끄는 학술'(Image Driven Scholarship)을 표방하는 디지털 환경의 인문 교육 교재 개발 사업이다.
  • 역사적 사실에 관한 그림, 사진 등의 이미지 자료를 디지털 영상으로 제작하고, 영상 자료의 구석구석에 담긴 지식의 모티브를 찾아 학술적인 설명을 부가하는 방법으로 시각적인 스토리텔링을 구현하고 있다.
    • Visualizing Cultures 프로젝트에서 활용하는 이미지는 대부분 미국과 일본의 유명 박물고나에서 유물로 보존하고 있는 것들이다. 이러한 희귀 자료에 대한 접근성과 활용성을 높이는 것도 이 프로젝트가 지향하는 목표 가운데 하나이다.
  • 저작물은 모두 월드와이드웹(World Wide Web)을 통해 공개되고 있으며, MIT의 온라인 교육 프로그램으로 활용되고 있다.
  • '중국 광동무역의 흥망'(Rise & Fall of the Canton Trade System), '흑선과 사무라이'(Black Ship & Samurai) 등 20개 주제에 관한 45개의 코스웨이 유닛이 만들어져 있는데, 흥미로운 사실은 그것이 모두 아시아의 근대에 관한 내용이라는 것이다.
  • MIT의 Visualizing Cultures Project는 2010년부터 예일 대학(Yale University)의 동아시아학위원회(Council of East Asian Studies)와 함께 'Visualizing Asia in the Modern World'라는 이름의 컨퍼런스를 개최해 오고 있다. 시각적인 자료를 통해 아시아의 역사와 문화를 연구한 것이나 아시아의 문화와 자연을 담은 멀티미디어 데이터베이스 등이 이 컨퍼런스를 통해 소개되고 있는데, 이러한 주제들은 앞으로 '문화의 시각화'(Visualizing Cultures)에 관한 또 다른 연구 프로젝트로 발전해 갈 것으로 예상된다.


Mapping the Republic of Letters

  • '편지 공화국의 지형도'(Mapping the Republic of Letters)는 미국의 스탠포드 대학에서 수행한 디지털 인문학 프로젝트이다.
  • '편지 공화국'(Republic of Letters)이란 17, 18세기 유럽과 미국에서 원거리 편지 교신으로 지식과 감성의 공감대를 형성해 온 문화적 공동체를 지칭하는 표현이다.
  • Mapping the Republic of Letters는 볼테르(Voltaire), 라이프니츠(Leibniz), 루소(Rousseau), 뉴턴(Newton), 디드로(Diderot) 등 계몽주의 시대의 인물들이 남긴 수많은 편지의 발신지와 수신지, 발신 날짜로 기록된 공간, 시간 정보를 시간적으로 재현한 다이내믹 디지털 콘텐츠이다.
  • ‘Mapping the Republic of Letters’에서 사용한 모든 데이터는 영국의 옥스퍼드 대학에서 만든 'Electronic Enlightenment' 데이터베이스에서 끌어 온 것이다. 이 데이터베이스는 17세기 초에서 19세기 중반까지 약 200년의 기간 동안 7,476명의 사람들에 의해 쓰인 60,647건의 역사적인 기록물을 담고 있다. 단순히 원문을 디지털화 한 데 그치지 않고, 본문에 270,000여 건의 주석을 부가하고, 관련 있는 사람들을 연결시키고, 중요한 키워드는 옥스퍼드 인명사전 등 50여 개의 다른 데이터베이스에 하이퍼링크로 연결되도록 하였다.


London Lives

  • 영국 셰필드 대학과 허트포드셔 대학이 편찬한 '런던 사람들의 생활'(London Lives)
  • 이곳에는 1690년부터 1800년 사이에 영국 런던 거주민의 삶에 관계된 고문서 240,000여 건이 집적되어 있다. 교회 교구의 기록물을 비롯해 범죄와 재판에 관한 기록, 병원의 진료 기록과 검시 보고서, 상공인 조합의 기록, 빈민 구제에 관한 기록 등이다. 이 데이터 속에는 모두 3백 35만 개의 인명이 포함되어 있는데, 데이터베이스 편찬자는 그 가운데 동일 인물들을 추적하여 18세기 런던의 하층민으로 살았던 수많은 사람들의 생애를 재구성할 수 있게 하였다.
  • 'London Lives' 연구는 '고문서'로 분류되는 옛 기록물의 데이터베이스가 단순히 문서의 보존을 위한 장치에 머물지 않고 새로운 지식을 발견하는 유용한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음을 잘 보여주고 있다. 그 유용한 활용은 디지털 기술

의 도움만으로 가능한 것이 아니며, 미세한 데이터의 조각에서 의미 있는 사실의 실마리를 발견하는 인문학적인 식견과 통찰이 필요한 일이다.


Visualizing Emancipation

  • '노예 해방의 시각화'(Visualizing Emancipation)는 미국 남북전쟁 기간 동안 400만 명의 흑인 노예 해방의 시간적, 공간적 추이를 시각적으로 탐색할 수 있게 한 데이터베이스 편찬 프로젝트이다.
  • 미국 리치몬드 대학 디지털 인문학 센터에서 미국 인문학재단(National Endowment for Humanities, NEH)의 디지털 인문학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아 수행되었다.
  • 미국 역사상 ‘가장 극적인 사회 변화’라고 일컬어지는 노예 해방은 어느 한 시점에 전국적으로 이루어진 사건이 아니다. 남북전쟁 기간 동안 정부의 정책, 북군과 남군의 지역별 전투 및 해당 지역의 점령 상황, 또한 각 지역의 노예제 농장과 그곳 흑인 노예들의 저항과 대립, 전투 참여 등에 따라 다양한 양상으로 전개되었는데, 이 연구는 노예 해방과 관련된 그 같은 다양한 사건들의 정보를 세밀하게 수집, 정리하여 전자적인 데이터베이스로 편찬하였고, 이를 통해 미국의 노예제 종식 과정에 어떠한 패턴이 있는지를 발견할 수 있게 하였다.
  • 시각화된 데이터는 구글 어스(Google Earth)에서 열람할 수 있도록 KML(Keyhole Markup Language) 파일로 제공하고 있다. 이것은 연구자들을 위한 자료로서뿐 아니라, 학생들을 위한 교육 자료, 일반인들을 위한 교양 정보로도 활용되고 있다.


CBDB(China Biographical Database Project)

  • 중국 역대 인물 데이터베이스(中國歷代人物傳記資料庫, China Biographical Database, CBDB)는 미국 하버드 페어뱅크 중국학 연구센터, 타이완 중앙연구원 역사언어연구소, 중국 북경대학교 중국고대사 연구센터가 공동으로 편찬하였다.
  • 1995년, 펜실베이니아 대학 교수를 역임한 미국의 중국학자 Robert M.Hartwell이 작고하였을 때, 그가 남긴 유산에는 중국의 역대 인물 25,000명의 신상과 가계 정보 디지털 데이터가 포함되어 있었다. CBDB는 하트웰의 데이터를 토대 자료로 삼아서 편찬된 인물 정보 중심의 중국학 연구 데이터베이스이다.
  • CBDB 데이터는 7~12세기에 중국에서 활동한 인물 360,000명에 관한 신상정보(이름, 생/몰년, 별명, 임관, 출생/거주지, 저술 등)를 기본 정보로 수록하고 있으며, 여기에 더하여 그 인물들 사이의 친속관계와 사회관계를 기술하는 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 특히 인물들 사이의 사회적 관계는 학문적 관계, 정치적 관계, 경제적 관계를 포함하는 500가지 이상의 관계성으로 상세하게 정보화함으로써 그 시대 중국사회 주요 인물들의 사회적 관계망을 시각화하고 다양한 관점에서 분석할 수 있는 길을 열어 주고 있다.
  • CBDB는 이 데이터를 중국학 연구에 관심을 갖는 연구자들이 응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접근 경로를 열어 두고 있다. 중국학에 관한 다른 연구 프로젝트나 일반 사용자들을 위한 정보 서비스 목적으로, 온라인상에서 CBDB 데이터를 끌어 쓸 수 있게 하는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제공할 뿐 아니라 이 데이터베이스의 전체 데이터를 다운로드 받을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다. 현재 미국, 유럽, 타이완의 여러 대학과 연구 기관에서 이 데이터를 이용한 2차적 연구 성과를 월드와이드웹 상에서 제공하고 있다.


조선시대 표류기록의 시각화

  • 문중 고문서 시맨틱 아카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