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검정과 군기고

HeritageWiki
강혜원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21년 10월 4일 (월) 15:00 판

(차이) ← 이전 판 | 최신판 (차이) | 다음 판 → (차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세검정과 군기고
洗劍亭과 軍器庫
Goto.png 종합안내판: 여수 선소유적



해설문

국문

세검정과 군기고는 배를 만들던 조선소가 있던 자리인 여수 선소유적(船所遺蹟) 안에 남아 있는 유적이다.

세검정은 집무 및 지휘소 기능을 담당했던 곳으로 짐작된다. 1980년에 1차 발굴 조사가 이루어지면서 주춧돌의 간격 등을 통해 세검정의 규모가 확인되었다. 이를 바탕으로 1986년에 앞면 7칸, 옆면 1칸 규모의 맞배지붕 건물로 복원되었다.

군기고는 군사 무기를 보관하던 창고로 추정된다. 외부의 침입을 막을 수 있도록 주춧돌 사이 벽체를 토담으로 튼튼하게 쌓았으며, 건물터 앞에서 쇠로 된 화살촉, 배에 사용된 못 등이 발견되었다. 군기고는 서쪽을 향해 있으며, 앞면 4칸, 옆면 1칸 규모의 맞배지붕 건물로 세검정과 함께 복원되었다.

영문

Segeomjeong Pavilion and Armory Building

Segeomjeong Pavilion is presumed to have been used as a naval headquarters within the Shipbuilding Site. The site was excavated in 1980. The locations of the pillar base stones were confirmed at this time, allowing for the size of the pavilion to be estimated. Based on these findings, the pavilion was built anew with a gable roof in 1986. The name Segeomjeong means “Pavilion of Sword Washing.”

The armory building was used for the secure storage of weapons. For better protection of the building in case of the enemy’s intrusion, the walls were strengthened with rammed earth. The excavation conducted in 1980 confirmed iron arrowheads, nails, and other artifacts. In 1986, the armory was built anew with a gable roof.

영문 해설 내용

세검정은 선소유적 내에서 수군 지휘소로 쓰였던 곳으로 추정된다. 1980년에 발굴 조사가 이루어졌고, 주춧돌의 간격 등을 통해 세검정의 규모가 확인되었다. 이를 바탕으로 1986년에 지금의 맞배지붕 건물로 다시 지었다. 세검정이라는 이름은 ‘칼을 닦는 정자’라는 뜻이다.

군기고는 군사 무기를 보관하던 창고이다. 외부의 침입을 막을 수 있도록 주춧돌 사이 벽체를 토담으로 튼튼하게 쌓았다. 1980년 발굴조사 결과 쇠화살촉, 못 등이 발견되었다. 1986년에 지금의 맞배지붕 건물로 다시 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