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녕 관룡사 대웅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영문)
 
1번째 줄: 1번째 줄:
{{진행중}}
 
 
{{문화유산정보
 
{{문화유산정보
 
|사진=창녕관룡사대웅전.jpg
 
|사진=창녕관룡사대웅전.jpg

2019년 11월 12일 (화) 14:10 기준 최신판

창녕 관룡사 대웅전
Daeungjeon Hall of Gwallyongsa Temple, Changnyeong
창녕 관룡사 대웅전,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창녕 관룡사 대웅전
영문명칭 Daeungjeon Hall of Gwallyongsa Temple, Changnyeong
한자 昌寧 觀龍寺 大雄殿
주소 경상남도 창녕군 창녕읍 화왕산관룡사길 171 (옥천리), 관룡사
지정번호 보물 제212호
지정일 1963년 1월 21일
분류 유적건조물/종교신앙/불교/불전
시대 조선시대
수량/면적 1동
웹사이트 창녕 관룡사 대웅전,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대웅전은 일반적으로 석가모니불을 주불로 모시는 건물이지만 창녕 관룡사 대웅전에는 석가모니불 양옆에 약사여래, 아미타여래를 함께 모시고 있다. 1965년 대웅전 보수 공사를 하면서 건물을 지을 당시의 연혁이 기록된 상량문이 발견되었는데, 태종 1년(1401)에 처음 세워졌으며, 임진왜란 때 불탄 것을 광해군 9년(1617)에 다시 세우고, 영조 25년(1749)에 세 번째로 다시 지었다는 것이 밝혀졌다.

지붕은 옆에서 볼 때 여덟 팔(八)자 모양을 한 팔작지붕으로, 지붕 처마를 받치는 장식 구조인 포(包)가 기둥 위뿐만 아니라 기둥 사이에도 있는 다포 양식이다. 건물 안쪽 천장은 우물 정井자 모양으로 만들었는데, 가운데 부분을 한 층 높게 한 점이 특징이다.

나무를 다듬은 기법과 공포를 구성하는 방식 등에서는 조선 초기와 중기에 해당하는 양식을 보이고 있으나, 불단을 한 단 높인 점 등은 조선 중기 이후의 특징을 보이고 있어, 조선 전기와 중기 이후의 건축 기법을 동시에 볼 수 있는 중요한 건축으로 평가된다.


  • 공포(栱包) : 우리나라와 중국·일본 등지의 전통 목조 건축에서 처마의 무게를 받치기 위해 기둥머리에 짜 맞추어 댄 부재

영문

Daeungjeon Hall of Gwallyongsa Temple, Changnyeong

Daeungjeon is a Buddhist worship hall enshrining a statue of Sakyamuni Buddha. This hall is also the main hall of Gwallyongsa Temple.

This hall was first built in 1401. After being destroyed during the Japanese invasions of 1592-1598, it was reconstructed in 1617 and repaired in 1749.

Inside the hall is a buddha triad (Treasure No. 1730), consisting of Sakyamuni Buddha at the center, Bhaisajyaguru (the Medicine Buddha) on his left and Amitabha (the Buddha of the Western Paradise) on his right. The center of the coffered ceiling is raised higher and decorated with various patterns and colors, and a red wooden canopy stands over the Buddhist altar. On the back of the wall behind the Buddhist altar is a mural painting of Avalokitesvara Bodhisattva (Treasure No. 1816) painted in the 18th century.

영문 해설 내용

대웅전은 석가모니불을 봉안한 법당으로, 관룡사의 중심건물이다.

이 건물은 1401년에 처음 세워졌으며, 임진왜란 때 불탄 것을 1617년에 다시 짓고 1749년에 중수하였다.

전각 내부에는 석가모니불을 중심으로 약사여래, 아미타여래로 구성된 삼존불(보물 제1730호)이 모셔져 있다. 우물천장은 가운데를 주변보다 더 높이고, 화려한 문양으로 장식하였다. 불단 위에는 정교하게 만든 닫집이 설치되어 있다. 불단 뒤쪽 벽에는 18세기에 그려진 관음보살 벽화(보물 제1816호)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