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중

"진도 상만리 오층석탑"의 두 판 사이의 차이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새 문서: {{진행중}} {{문화유산정보 |사진=진도상만리오층석탑.jpg |사진출처=[http://www.heritage.go.kr/heri/cul/culSelectDetail.do?ccbaCpno=2113600100000 진도 상만리...)
 
 
(같은 사용자의 중간 판 2개는 보이지 않습니다)
23번째 줄: 23번째 줄:
 
=='''해설문'''==
 
=='''해설문'''==
 
===기존 국문===
 
===기존 국문===
 +
탑이란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봉안한 것으로 불교의 상징적인 예배의 대상이다.
  
 +
진도의 최남단에 위치한 상만리 뒷산의 상만사지에 있는 고려시대의 탑이다. 탑의 높이는 3.8m, 지대석 한 변의 길이는 2.5m이며 탑 전체가 약간 기울어져 있다.
 +
 +
원래 현재의 자리에서 동남쪽으로 3km 정도 떨어진 탑리라는 마을에 세워져 있는 것을 14-15세기 무렵에 이곳으로 옮겼다는 설이 있으나 확실하지는 않다. 비록 작은 크기의 탑이지만 우리나라 최남단인 진도지방에까지 탑이 만들어졌음을 알려주는 좋은 예이다.
 +
 +
현재는 구암사라는 새 절이 생겨서 탑을 보호·관리하고 있으며 이 석탑은 1972년 1월 29일에 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고 1988년 11월에 해체·보수되었다.
  
 
===수정 국문===
 
===수정 국문===
42번째 줄: 48번째 줄:
 
|}
 
|}
  
====검토의견====
+
====1차 수정====
 +
불탑은 부처의 유골을 모신 조형물이다. 실제 유골이 없는 경우라 하더라도, 상징적으로 부처를 모신 신성한 곳으로 여겨진다.
 +
 
 +
이 석탑은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에는 상만사라는 절이 있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구암사라는 새 절이 생겨서 탑을 보호·관리하고 있다. 또 다른 이야기에 따르면, 원래 지금의 자리에서 동남쪽으로 3km 떨어진 탑리라는 마을에 있던 것을 14~15세기 무렵에 이곳으로 옮겨왔다고도 한다.
  
 +
탑은 2층의 기단, 5층의 몸돌과 지붕돌, 둥근 머리장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1988년에 해체하여 보수하였다.
  
====1차 수정====
+
====자문의견====
 +
#불교문화재 위원1
 +
#*직접 수정
 +
#불교문화재 위원2
 +
#*“지금은 구암사라는 새 절이 생겨서 탑을 보호·관리하고 있다.” 이 탑을 이해하는데 필요한 문장/ 정보인가?
 +
#*“14~15세기 무렵에 이곳으로 옮겨왔다고도 한다.” -> 근거 요망. 안내문에 ~ 하더라를 쓰면 안됨
 +
#* 고려시대 축조로 판단하는 근거와 이 탑의 불교미술사적 특징 필요.
 +
#읽기쉬운문안 자문위원
 +
#*본래 이곳에는 상만사(上萬寺)라는 절이 있었다고 전해지며, 현재는 구암사(鳩巖寺)라는 사찰이 생겨서 탑을 보호·관리하고 있다.
 +
#*높이는 3.8m이며, 1988년에 해체하여 보수하였다.
 +
 
 +
====2차 수정====
 +
불탑은 부처의 유골을 모신 조형물이다. 실제 유골이 없는 경우라 하더라도, 상징적으로 부처를 모신 신성한 곳으로 여겨진다.
  
 +
이 석탑은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본래 이곳에는 상만사(上萬寺)라는 절이 있었다고 전해지며, 현재는 구암사(鳩巖寺)라는 사찰이 생겨서 탑을 보호·관리하고 있다. 또 다른 이야기에 따르면, 원래 지금의 자리에서 동남쪽으로 3km 떨어진 탑리라는 마을에 있던 것을 14~15세기 무렵에 이곳으로 옮겨왔다고도 한다.
  
 +
탑은 2층의 기단, 5층의 몸돌과 지붕돌, 둥근 머리장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높이는 3.8m이며, 1988년에 해체하여 보수하였다.
  
 
=='''참고자료'''==
 
=='''참고자료'''==

2020년 4월 14일 (화) 16:19 기준 최신판


진도상만리오층석탑
진도 상만리 오층석탑,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진도상만리오층석탑
한자 珍島上萬里五層石塔
주소 전라남도 진도군 임회면 상만길 58 (상만리)
지정번호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10호
지정일 1972년 1월 29일
분류 유적건조물/종교신앙/불교/탑
시대 고려시대
수량/면적 1기
웹사이트 진도 상만리 오층석탑,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기존 국문

탑이란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봉안한 것으로 불교의 상징적인 예배의 대상이다.

진도의 최남단에 위치한 상만리 뒷산의 상만사지에 있는 고려시대의 탑이다. 탑의 높이는 3.8m, 지대석 한 변의 길이는 2.5m이며 탑 전체가 약간 기울어져 있다.

원래 현재의 자리에서 동남쪽으로 3km 정도 떨어진 탑리라는 마을에 세워져 있는 것을 14-15세기 무렵에 이곳으로 옮겼다는 설이 있으나 확실하지는 않다. 비록 작은 크기의 탑이지만 우리나라 최남단인 진도지방에까지 탑이 만들어졌음을 알려주는 좋은 예이다.

현재는 구암사라는 새 절이 생겨서 탑을 보호·관리하고 있으며 이 석탑은 1972년 1월 29일에 도 유형문화재로 지정되었고 1988년 11월에 해체·보수되었다.

수정 국문

초고

진도 상만리 구암사 대웅전 앞에 서있는 고려시대의 석탑이다. 불교에서 탑은 원래 부처님의 사리를 넣어 만든 예배의 대상이다. 그러나 대부분 부처님의 사리가 없어 부처님의 말씀을 수록한 경전이나 수행이 높은 스님의 사리를 넣어 탑을 만든다.

탑이 서있는 이곳은 원래 상만사가 있던 터라고 전해진다. 탑은 처음에 이곳에서 동남쪽으로 3km 떨어진 탑리(塔里)라는 마을에 세워졌다가 14~15세기에 이곳으로 옮겨왔다고 하는데 확실하지 않다. 탑의 조성연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1974년 4월경에 고려자기 2점이 출토되어 고려시대 후기로 추정된다.

형태는 2층 기단에 5층의 탑신(塔身)을 올린 모습이다. 위층 기단과 탑신의 몸돌 모서리에는 목조 건축물의 양식을 본떠 기둥모양을 새겼는데 몸돌 부분은 거의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희미하다. 1972년 1월 29일에 전라남도 유형문화재 제10호로 지정되었으며, 1988년 11월에 해체하여 보수하였다.

문맥요소

요소 관계 설명
1 상만리 소재지 전라남도 진도군 임회면에 있는 마을
2 구암사(鳩巖寺) 소재지 전라남도 진도군 임회면 상만리에 있는 절

1차 수정

불탑은 부처의 유골을 모신 조형물이다. 실제 유골이 없는 경우라 하더라도, 상징적으로 부처를 모신 신성한 곳으로 여겨진다.

이 석탑은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에는 상만사라는 절이 있었다고 하는데, 지금은 구암사라는 새 절이 생겨서 탑을 보호·관리하고 있다. 또 다른 이야기에 따르면, 원래 지금의 자리에서 동남쪽으로 3km 떨어진 탑리라는 마을에 있던 것을 14~15세기 무렵에 이곳으로 옮겨왔다고도 한다.

탑은 2층의 기단, 5층의 몸돌과 지붕돌, 둥근 머리장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1988년에 해체하여 보수하였다.

자문의견

  1. 불교문화재 위원1
    • 직접 수정
  2. 불교문화재 위원2
    • “지금은 구암사라는 새 절이 생겨서 탑을 보호·관리하고 있다.” 이 탑을 이해하는데 필요한 문장/ 정보인가?
    • “14~15세기 무렵에 이곳으로 옮겨왔다고도 한다.” -> 근거 요망. 안내문에 ~ 하더라를 쓰면 안됨
    • 고려시대 축조로 판단하는 근거와 이 탑의 불교미술사적 특징 필요.
  3. 읽기쉬운문안 자문위원
    • 본래 이곳에는 상만사(上萬寺)라는 절이 있었다고 전해지며, 현재는 구암사(鳩巖寺)라는 사찰이 생겨서 탑을 보호·관리하고 있다.
    • 높이는 3.8m이며, 1988년에 해체하여 보수하였다.

2차 수정

불탑은 부처의 유골을 모신 조형물이다. 실제 유골이 없는 경우라 하더라도, 상징적으로 부처를 모신 신성한 곳으로 여겨진다.

이 석탑은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본래 이곳에는 상만사(上萬寺)라는 절이 있었다고 전해지며, 현재는 구암사(鳩巖寺)라는 사찰이 생겨서 탑을 보호·관리하고 있다. 또 다른 이야기에 따르면, 원래 지금의 자리에서 동남쪽으로 3km 떨어진 탑리라는 마을에 있던 것을 14~15세기 무렵에 이곳으로 옮겨왔다고도 한다.

탑은 2층의 기단, 5층의 몸돌과 지붕돌, 둥근 머리장식으로 이루어져 있다. 높이는 3.8m이며, 1988년에 해체하여 보수하였다.

참고자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