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 영천리 방울샘"의 두 판 사이의 차이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영문)
(영문 해설 내용)
 
(사용자 3명의 중간 판 5개는 보이지 않습니다)
1번째 줄: 1번째 줄:
{{진행중}}
 
 
{{문화유산정보
 
{{문화유산정보
 
|사진=장성영천리방울샘.jpg
 
|사진=장성영천리방울샘.jpg
32번째 줄: 31번째 줄:
 
'''Bangulsaem Spring in Yeongcheon-ri, Jangseong'''
 
'''Bangulsaem Spring in Yeongcheon-ri, Jangseong'''
  
This spring is located at the entrance to Yeongcheon-ri Village and is used as a public well of the village. The name, Bangulsaem Spring, translates as “droplet spring” meaning that the spring water wells up from underground drop by drop.
+
This spring is located at the entrance to Yeongcheon-ri Village and is used as a public well of the village. The spring's name means “droplet spring” meaning that the spring water wells up from underground drop by drop.
According to a legend, there was a swamp on this spot from which a dragon once ascended to the sky. The local people revere this spring as a sacred place and during droughts perform a rain calling ritual here. It is said that one can make predictions based on the color of water coming from the spring. For instance, when a war or other disaster is about to happen, water mixed with red clay emerges from the spring, but when something good, like a year of abundant harvest, is coming, the water turns white. Also, all fish in the spring are blind on the right eye* and people say that catching these fish brings a calamity**.  
 
  
The spring site was arranged here in 1931, and once again in 1991, when the stone basin and the marble wall were built. The water from the spring is still used in the village for household and agricultural purposes. It always stays at the same level and does not drop even during droughts. Even these days, on the first full moon of the year the local people perform a ceremonial ritual to the spring.  
+
According to a legend, there was a swamp on this spot from which a dragon once ascended to the sky. The local people revere this spring as a sacred place and during droughts perform a rain-calling ritual here. It is said that one can make predictions based on the color of the water coming from the spring. For instance, when war or another disaster is about to happen, water mixed with red clay emerges from the spring, but when something good, like a year of abundant harvest, is coming, the water turns white. It is also said that all fish in the spring become blind in their right eye, and people say that catching these fish brings a calamity.
  
*They should definately check this water in a lab. I think it’s toxic.
+
The structures surrounding the spring were renovated first in 1931 and then again 1991, when the stone basin and the marble wall were built. The water from the spring is still used in the village for household and agricultural purposes. The water level and temperature remain the same all year round. Locals still perform a ritual to the spring on the first full moon of the lunar year.
**I’m not sure if “-는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applies only to the part abt the fish or only to the second half of the sentence.
 
  
 
===영문 해설 내용===
 
===영문 해설 내용===
영천리 마을 입구에 있는 이 샘은 마을의 공동 우물로, 지하에서 물이 방울방울 솟아오른다 해서 방울샘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
영천리 마을 입구에 있는 이 샘은 마을의 공동 우물로, 지하에서 물이 방울처럼 솟아오른다 해서 방울샘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전설에 따르면 이곳에는 원래 용이 승천한 늪이 있었다고 한다. 마을 주민들은 이 샘을 신성하게 여겨, 가뭄이 들면 이 샘에 기우제를 지냈다. 특히 전쟁이 나거나 천재지변 등이 일어날 때에는 황토물이 나오고, 대풍년같이 좋은 일이 있을 때는 흰물이 나오는 등 물의 색깔로 세상일을 예측해주기도 했다고 한다. 또한 샘 안의 물고기는 모두 오른쪽 눈이 멀어 있으며, 사람들이 이 고기를 잡으면 반드시 재해를 입는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전설에 따르면 이곳에는 원래 용이 승천한 늪이 있었다고 한다. 마을 주민들은 이 샘을 신성하게 여겨, 가뭄이 들면 이 샘에 기우제를 지냈다. 특히 전쟁이 나거나 천재지변 등이 일어날 때에는 황토물이 나오고, 대풍년같이 좋은 일이 있을 때는 흰물이 나오는 등 물의 색깔로 세상일을 예측해주기도 했다고 한다. 또한 샘 안의 물고기는 모두 오른쪽 눈이 멀어 있으며, 사람들이 이 고기를 잡으면 반드시 재해를 입는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샘은 1931년 정비한 후 1991년에 다시 정비하면서 석축을 쌓고 대리석을 둘렀다. 지금도 마을의 생활용수와 농업용수로 사용되고 있고, 가뭄에도 수량이 줄어들지 않고 물의 온도가 항상 일정하다. 지금도 마을 주민들은 매년 정월 보름에 방울샘에서 제사를 지내고 있다.
+
샘은 1931년 정비한 후 1991년에 다시 정비하면서 석축을 쌓고 대리석을 둘렀다. 지금도 마을의 생활용수와 농업용수로 사용되고 있고, 수량과 물의 온도가 항상 일정하다. 지금도 마을 주민들은 매년 정월 보름에 방울샘에서 제사를 지내고 있다.
  
  

2020년 4월 1일 (수) 14:26 기준 최신판

장성영천리방울샘
Bangulsaem Spring in Yeongcheon-ri, Jangseong
대표명칭 장성영천리방울샘
영문명칭 Bangulsaem Spring in Yeongcheon-ri, Jangseong
한자 長城鈴泉里鈴泉
주소 전라남도 장성군 장성읍 영천리 1415-3번지
지정번호 전라남도 기념물 제186호
지정일 2001년 9월 27일
분류 유적건조물/주거생활/주거건축/주거시설
수량/면적 일원
웹사이트 장성 영천리 방울샘,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장성 영천리 방울샘은 500여 년 전 용이 승천한 늪이 있었다고 전해진다. 이 샘이 영험하여 가뭄이 들면 이 샘에 기우제를 지냈고, 물 색깔이 붉기도 하고 희기도 하여 이것으로서 세상일을 예측하였다고 한다. 전란*, 천재지변 등이 일어날 때에는 황토물이 나오고 대풍년 같이 나라에 좋은 일이 있을 때에는 흰물이 나왔다고 전해진다. 또한 샘 안의 물고기는 모두 오른쪽 눈이 먼다고 한다. 심지어는 다른 물에 있던 것도 이 샘에 들어오면 눈이 멀게 된다는 것이다. 사람들이 이 고기를 잡으면 반드시 재해를 입게 된다 하여 이를 경계하였다는 이야기도 전해온다. 마을 주민들은 이 샘을 신성하게 여겨 매년 정월 보름에 당산나무의 당제와 함께 제사를 지내오고 있다. 1931년에 정비한 후 1991년에 다시 정비한 이 샘은 지금도 마을의 상수원, 농수원으로도 활용되고 있는데 가뭄에도 수량에는 별로 영향을 받지 않으며 물의 온도가 일정하여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하다. 마을 수호의 상징으로 생각될 정도로 문화적 측면에서 주민의 생활과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고 나라의 안녕이나 마을의 평안과 관련된 여러 전설을 가지고 있어 자연유산과 문화유산이 복합되어 있어 그 가치가 커서 2001년에 전라남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 전란(戰亂) : 전쟁으로 인한 난리

영문

Bangulsaem Spring in Yeongcheon-ri, Jangseong

This spring is located at the entrance to Yeongcheon-ri Village and is used as a public well of the village. The spring's name means “droplet spring” meaning that the spring water wells up from underground drop by drop.

According to a legend, there was a swamp on this spot from which a dragon once ascended to the sky. The local people revere this spring as a sacred place and during droughts perform a rain-calling ritual here. It is said that one can make predictions based on the color of the water coming from the spring. For instance, when war or another disaster is about to happen, water mixed with red clay emerges from the spring, but when something good, like a year of abundant harvest, is coming, the water turns white. It is also said that all fish in the spring become blind in their right eye, and people say that catching these fish brings a calamity.

The structures surrounding the spring were renovated first in 1931 and then again 1991, when the stone basin and the marble wall were built. The water from the spring is still used in the village for household and agricultural purposes. The water level and temperature remain the same all year round. Locals still perform a ritual to the spring on the first full moon of the lunar year.

영문 해설 내용

영천리 마을 입구에 있는 이 샘은 마을의 공동 우물로, 지하에서 물이 방울처럼 솟아오른다 해서 방울샘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전설에 따르면 이곳에는 원래 용이 승천한 늪이 있었다고 한다. 마을 주민들은 이 샘을 신성하게 여겨, 가뭄이 들면 이 샘에 기우제를 지냈다. 특히 전쟁이 나거나 천재지변 등이 일어날 때에는 황토물이 나오고, 대풍년같이 좋은 일이 있을 때는 흰물이 나오는 등 물의 색깔로 세상일을 예측해주기도 했다고 한다. 또한 샘 안의 물고기는 모두 오른쪽 눈이 멀어 있으며, 사람들이 이 고기를 잡으면 반드시 재해를 입는다는 이야기도 전해진다.

샘은 1931년 정비한 후 1991년에 다시 정비하면서 석축을 쌓고 대리석을 둘렀다. 지금도 마을의 생활용수와 농업용수로 사용되고 있고, 수량과 물의 온도가 항상 일정하다. 지금도 마을 주민들은 매년 정월 보름에 방울샘에서 제사를 지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