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곶돈대

HeritageWiki
강혜원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20년 6월 10일 (수) 09:30 판

(차이) ← 이전 판 | 최신판 (차이) | 다음 판 → (차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장곶돈대
Janggotdondae Outpost
대표명칭 장곶돈대
영문명칭 Janggotdondae Outpost
한자 長串墩臺
주소 인천광역시 강화군 화도면 장화리 113
지정번호 인천광역시 기념물 제19호
지정일 1995.03.02
분류 유적건조물/정치국방/성/성곽
소유자 기획재정부
시대 조선
수량/면적 1곽 / 1,328.6㎡



해설문

국문

돈대는 적의 움직임을 살피거나 공격에 대비하기 위해서 영토내 접경지역이나 해안지역의 감시가 쉬운 곳에 설치하는 초소로, 대개 높은 평지에 쌓아두는데 밖은 성곽으로 높게하고, 안은 낮게하여 포를 설치해두는 시설물이다.

이 돈대는 조선 숙종 5년(1679)에 강화유수 윤이제(尹以濟)가 해안 방어를 목적으로 함경·황해·강원 3도의 승군 8,000명과 어영군 4,300여명을 통원해 80일 동안 쌓은 48개의 돈대 중 하나로 미루지돈대, 북일곶돈대, 선수돈대와 함께 장곶보에 소속되어 있었다. 네모난 돌을 3m 높이의 원형으로 쌓은 후 그 위에 낮은 담을 설치했던 흔적과 해안을 향해 대포를 올려놓는 4개의 포좌를 설치한 흔적이 남아 있다.

영문

An outpost, called dondae in Korean, was a small camp set up at a distance from a main military station. It was used to monitor the enemies’ movements and to stand guard against unauthorized intrusions and surprise attacks.

In 1679, during the Joseon dynasty, 48 outposts were constructed in Ganghwado Island, and a local magistrate, Yun I-je (1628-1701), oversaw the construction. Six additional outposts were built later. These outposts were constructed on the coastal upland of Ganghwado, with artillery emplacement surrounded by high stone walls.

Janggotdondae, along with Mirujidondae, Bugilgotdondae, and Seonsudondae, was an outpost of Janggotbo Fort. Its stone walls form a circle 3 m in height and 128 m in circumference. There are four artillery emplacements facing the sea, as well as traces of low walls above the main structure which shielded soldiers during batt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