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 월소동 석조비로자나불좌상"의 두 판 사이의 차이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영문 해설 내용)
 
1번째 줄: 1번째 줄:
{{진행중}}
 
 
{{문화유산정보
 
{{문화유산정보
 
|사진=의성월소동석조비로자나불좌상.jpg
 
|사진=의성월소동석조비로자나불좌상.jpg

2020년 1월 23일 (목) 05:33 기준 최신판

의성 월소동 석조비로자나불좌상
Stone Seated Vairocana Buddha in Wolso-ri, Uiseong
"의성 월소동 석조비로자나불좌상", 디지털의성문화대전, 한국학중앙연구원.
대표명칭 의성 월소동 석조비로자나불좌상
영문명칭 Stone Seated Vairocana Buddha in Wolso-ri, Uiseong
한자 義城 月沼洞 石造毘盧舍那佛坐像
주소 경상북도 의성군 안사면 월소 1길 148(월소리)
지정번호 시도유형문화재 제176호
지정일 1984년 5월 21일
분류 유물/불교조각/석조/불상
시대 고려시대
수량/면적 1구
웹사이트 의성 월소동 석조비로자나불좌상,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월소동 석조 비로자나불 좌상은 입자가 굵은 화강암으로 만들어졌다. 시간이 지나면서 표면이 비바람으로 많이 닳아서 자세한 모습을 확인하기 어렵다.

몸에 비해 머리가 큰 편이며, 어깨는 좁고 가슴은 납작하다. 머리에는 꼬불꼬불한 작은 소라 모양의 머리카락인 나발(螺髮)*을 붙여 놓았으나, 우리나라의 상투처럼 솟아오른 육계(肉髻)**의 흔적은 보이지 않는다. 불상의 얼굴은 많이 닳아서 분명하지 않고 목에 새겨진 세 개의 주름도 뚜렷하지 않다.

불상을 올려놓는 네모난 연꽃무늬 받침대는 가운데 받침은 사라지고 아래와 위의 받침대만 남아 있다. 불상의 뒷면에 있는 광배(光背)***도 사라지고 없다.

납작한 가슴과 형식화된 옷주름 등에서 통일신라시대 비로자나불상의 모습이 있으나, 몸과 얼굴의 비례, 그리고 인자한 얼굴 표현, 네모난 연꽃무늬 받침대의 모양 등으로 보아 고려 시대 불상으로 추정한다.


  • 나발: 부처의 머리털. 소라 껍데기처럼 틀어 말린 모양이라 하여 이렇게 이른다.
  • 육계: 부처의 정수리에 있는 뼈가 솟아 저절로 상투 모양이 된 것. 인간이나 천상에서 볼 수 없는 일이므로 이렇게 이른다.
  • 광배: 불상의 머리나 몸체 뒤쪽에 있는 원형 또는 배 모양의 장식물인데, 부처님의 몸에서 나오는 빛을 상징화한 것이다.

영문

Stone Seated Vairocana Buddha in Wolso-ri, Uiseong

This is a statue of Vairocana, the Cosmic Buddha, who is the personification of the absolute universal truth. It is presumed to have been made during the Goryeo period (918-1392) and was originally located at a temple site in Wolso-ri. In 2003, it was moved to its current location in Jijangsa Temple.

The Buddha's right hand is clasping his left index finger, a distinguishing symbol of Vairocana. The surface of the statue has been severely worn out, so it is difficult to recognize its features.

The square pedestal on which the statue is placed is decorated with lotus petal designs. Originally, it was made as a three-tiered pedestal, but its middle part is now missing. The halo of the statue is missing, too.

영문 해설 내용

이 불상은 진리를 상징하는 부처인 비로자나불을 나타낸 것이다. 고려시대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원래 월소리의 한 절터에 있었던 것이라고 전해진다. 2003년에 현재의 위치인 지장사에 옮겨 모셨다.

오른손이 왼손 검지 손가락을 감싸고 있는 손모양은 비로자나불의 특징이다. 표면이 많이 마모되어 있어 이목구비를 알아보기가 어렵다.

불상을 올려놓은 사각형의 대좌에는 연꽃무늬가 새겨져 있다. 원래 3단으로 만들어졌지만, 가운데 부분은 없어졌다. 광배도 없어진 상태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