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 고운사 연수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영문)
 
1번째 줄: 1번째 줄:
{{진행중}}
 
 
{{문화유산정보
 
{{문화유산정보
 
|사진=의성고운사연수전.jpg
 
|사진=의성고운사연수전.jpg
42번째 줄: 41번째 줄:
 
This building was built in 1744 to commemorate the initiation of King Yeongjo (1694-1776, r. 1724-1776), the 21st king of the Joseon dynasty (1392-1910), as a member of the Society of Elderly Officials.
 
This building was built in 1744 to commemorate the initiation of King Yeongjo (1694-1776, r. 1724-1776), the 21st king of the Joseon dynasty (1392-1910), as a member of the Society of Elderly Officials.
  
The Society of Elderly Officials, called "Giroso (耆老所)" in Korean, was a Joseon-period institution that aimed to take care of and facilitate social interactions among civil officials who were over 70 years old and had successfully served in various official posts. Some kings who had reached a relatively old age were also admitted as honorary members. Out of the Joseon dynasty’s 27 kings, four of them were initiated as a member. The admitting of a king into this society was considered a national celebration.
+
The Society of Elderly Officials, called Giroso in Korean, was a Joseon-period institution that aimed to take care of and facilitate social interactions among civil officials who were over 70 years old and had successfully served in various official posts. Some kings who had reached a relatively old age were also admitted as honorary members. Out of the Joseon dynasty’s 27 kings, four of them were initiated as a member. The admitting of a king into this society was considered a national celebration.
  
The Yeonsujeon Hall of Gounsa Temple has a different structure than other temple buildings because it was a place symbolizing royalty. It is a square-shaped building with a room in the center and wide wooden verandas on all sides. The roof, the pillar brackets, the walls, and other parts are decorated with multicolored patterns and murals. The patterns and ornaments used here represent the royal status and have the meaning of wishing good health, long life, wealth, and prosperity. The name Yeonsujeon means "a place that prolongs life."
+
Yeonsujeon Hall of Gounsa Temple has a different structure than other temple buildings because it was a place symbolizing royalty. It is a square-shaped building with a room in the center and wide wooden verandas on all sides. The roof, the pillar brackets, the walls, and other parts are decorated with multicolored patterns and murals. The patterns and ornaments used here represent the royal status and have the meaning of wishing good health, long life, wealth, and prosperity. The name Yeonsujeon means "a place that prolongs life."
  
 
Yeonsujeon Hall, unlike other halls of the temple, is also surrounded by a stone wall with a gate. The gate is called Mansemun, which means the "gate of long life."
 
Yeonsujeon Hall, unlike other halls of the temple, is also surrounded by a stone wall with a gate. The gate is called Mansemun, which means the "gate of long life."
51번째 줄: 50번째 줄:
 
이 건물은 1744년 조선의 제21대 왕인 영조(1694-1776, 재위 1724-1776)가 기로소의 일원이 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지어졌다.  
 
이 건물은 1744년 조선의 제21대 왕인 영조(1694-1776, 재위 1724-1776)가 기로소의 일원이 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지어졌다.  
  
기로소란 조선시대에 경로 예우의 목적으로 설치한 기관이다. 고위 관직을 역임한 70세 이상 문신들의 친목 기구였으며, 여기에는 왕도 함께 참여하였다. 조선의 왕 총 27명 중 비교적 장수한 왕이었던 4명이 기로소에 들어갔으며, 왕의 기로소 입소는 국가적인 경사였다.
+
기로소란 조선시대에 경로 예우의 목적으로 설치한 기관이다. 고위 관직을 역임한 70세 이상 문신들의 친목 기구였으며, 왕도 일정 나이 이상이 되면 함께 참여하였다. 조선의 왕 총 27명 중 4명이 기로소에 들어갔으며, 왕의 기로소 입소는 국가적인 경사였다.
  
연수전은 고운사의 다른 전각들과는 달리, 삼문이 설치된 별도의 담장으로 둘러싸여 있다. 이렇게 독립적인 형태를 갖추게 된 것은 이곳이 왕을 상징하는 공간이었기 때문이다. 문 정면에는 ‘만세문’이라고 쓴 현판이 걸려 있다.  
+
고운사 연수전은 왕을 상징하는 공간이었기 때문에 사찰의 다른 전각들과는 다른 구조를 보인다. 연수전은 정사각형 건물로, 한가운데에 방을 두고 사방에 툇마루를 두었다. 지붕, 공포, 벽면 등은 단청과 벽화로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다. 여기 사용된 문양과 장식은 왕의 위상을 나타내고 무병장수와 부귀영화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연수전’이라는 이름은 ‘수명을 연장하는 곳’이라는 뜻이다.
 +
 
 +
연수전은 고운사의 다른 전각들과는 달리, 삼문이 설치된 별도의 담장으로 둘러싸여 있다. 문 정면에는 ‘만세문’이라고 쓴 현판이 걸려 있다.  
  
연수전은 정사각형 건물로, 한가운데에 방을 두고 사방에 툇마루를 두었다. 지붕, 공포, 벽면 등은 단청과 벽화로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다. 여기 사용된 문양과 장식은 왕의 위상을 나타내고 무병장수와 부귀영화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연수전’이라는 이름은 ‘수명을 연장하는 곳’이라는 뜻이다.
 
  
 
* 태조(60세), 숙종(59세), 영조&고종(50세)
 
* 태조(60세), 숙종(59세), 영조&고종(50세)

2020년 1월 28일 (화) 15:35 기준 최신판

의성 고운사 연수전
Yeonsujeon Hall of Gounsa Temple, Uiseong
의성 고운사 연수전,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의성 고운사 연수전
영문명칭 Yeonsujeon Hall of Gounsa Temple, Uiseong
한자 義城 孤雲寺 延壽殿
주소 경상북도 의성군 단촌면 고운사길 415 (구계리)
지정번호 시도유형문화재 제470호
지정일 2013년 4월 8일
분류 유적건조물/종교신앙/불교/불전
시대 조선시대
수량/면적 1동
웹사이트 의성 고운사 연수전,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고운사 연수전은 고운사에 딸린 건물이다. 영조 20년(1744) 영조가 기로소(耆老所)*에 들어가는 것을 기념하고, 왕실의 혈통과 역사를 적은 어첩(御牒)**을 보관하기 위해 1744년에 지었다.

연수전은 절의 다른 건물과 달리 홀로 정남쪽을 바라보고 있다. 앞에는 절에서는 흔히 볼 수 없는 솟을삼문***을 설치하고, 만세문이라는 현판을 붙여 놓았다. 정면 3칸, 옆면 3칸 크기의 ‘回’자형 정사각형 건물로, 가운데 칸에만 문과 벽을 만들어 어첩을 보관하고 있다. 나머지는 개방형으로 가운데에 방 1칸을 두고 사방으로 반 칸 규모의 툇간****을 두른 독특한 모양이다.

연수전을 가운데 두고 주변으로는 담장을 둘러서 만세문을 통하여서만 출입을 할 수 있는 독립적인 공간으로 만들었는데, 사당과 비슷한 형식이다.

고운사 연수전에는 왕의 위상과 무병장수, 부귀영화 등을 상징하는 화려한 단청과 벽화가 잘 보존되어 있다. 그리고 조선 시대 왕실과 관련된 건물이 사찰 내에 존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 기로소: 조선 시대에, 70세가 넘는 정이품 이상의 문관들을 예우하기 위하여 설치한 기구. 태조 3년(1394)에 설치하여 영조 41년(1765)에 독립관서가 되었고, 이때부터 임금도 참여하였다.
  • 어첩: 예전에, 왕실의 계보를 대강 간추려서 적은 책을 이르던 말.
  • 솟을삼문: 문이 세 칸인 맞배지붕의 대문에서, 가운데 문의 지붕을 좌우 대문보다 한 단 높게 세운 대문.
  • 툇간: 안둘렛간 밖에다 딴 기둥을 세워 만든 칸살.

영문

Yeonsujeon Hall of Gounsa Temple, Uiseong

This building was built in 1744 to commemorate the initiation of King Yeongjo (1694-1776, r. 1724-1776), the 21st king of the Joseon dynasty (1392-1910), as a member of the Society of Elderly Officials.

The Society of Elderly Officials, called Giroso in Korean, was a Joseon-period institution that aimed to take care of and facilitate social interactions among civil officials who were over 70 years old and had successfully served in various official posts. Some kings who had reached a relatively old age were also admitted as honorary members. Out of the Joseon dynasty’s 27 kings, four of them were initiated as a member. The admitting of a king into this society was considered a national celebration.

Yeonsujeon Hall of Gounsa Temple has a different structure than other temple buildings because it was a place symbolizing royalty. It is a square-shaped building with a room in the center and wide wooden verandas on all sides. The roof, the pillar brackets, the walls, and other parts are decorated with multicolored patterns and murals. The patterns and ornaments used here represent the royal status and have the meaning of wishing good health, long life, wealth, and prosperity. The name Yeonsujeon means "a place that prolongs life."

Yeonsujeon Hall, unlike other halls of the temple, is also surrounded by a stone wall with a gate. The gate is called Mansemun, which means the "gate of long life."

영문 해설 내용

이 건물은 1744년 조선의 제21대 왕인 영조(1694-1776, 재위 1724-1776)가 기로소의 일원이 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지어졌다.

기로소란 조선시대에 경로 예우의 목적으로 설치한 기관이다. 고위 관직을 역임한 70세 이상 문신들의 친목 기구였으며, 왕도 일정 나이 이상이 되면 함께 참여하였다. 조선의 왕 총 27명 중 4명이 기로소에 들어갔으며, 왕의 기로소 입소는 국가적인 경사였다.

고운사 연수전은 왕을 상징하는 공간이었기 때문에 사찰의 다른 전각들과는 다른 구조를 보인다. 연수전은 정사각형 건물로, 한가운데에 방을 두고 사방에 툇마루를 두었다. 지붕, 공포, 벽면 등은 단청과 벽화로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다. 여기 사용된 문양과 장식은 왕의 위상을 나타내고 무병장수와 부귀영화를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다. ‘연수전’이라는 이름은 ‘수명을 연장하는 곳’이라는 뜻이다.

연수전은 고운사의 다른 전각들과는 달리, 삼문이 설치된 별도의 담장으로 둘러싸여 있다. 문 정면에는 ‘만세문’이라고 쓴 현판이 걸려 있다.


  • 태조(60세), 숙종(59세), 영조&고종(50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