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성읍 도서동의 회나무"의 두 판 사이의 차이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영문)
 
1번째 줄: 1번째 줄:
{{진행중}}
 
 
{{문화유산정보
 
{{문화유산정보
 
|사진=의성읍도서동의회나무.jpg
 
|사진=의성읍도서동의회나무.jpg

2020년 1월 23일 (목) 06:00 기준 최신판

의성읍 도서동의 회나무
Siberian Spindletree in Doseo-ri, Uiseong
의성읍 도서동의 회나무,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의성읍 도서동의 회나무
영문명칭 Siberian Spindletree in Doseo-ri, Uiseong
한자 義城邑 道西洞의 회나무
주소 경상북도 의성군 의성읍 도서리 210-3번지
지정번호 시도기념물 제2호
지정일 1972년 12월 29일
분류 자연유산/천연기념물/생물과학기념물/생물상
수량/면적 1주(1,419㎡)
웹사이트 의성읍 도서동의 회나무,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회나무는 잎이 지는 나무로 8월에 황백색 꽃이 피며 열매는 10월에 익는다. 회나무는 예로부터 귀하게 취급되어 집안에 심으면 행복이 찾아온다고 믿어 우리나라에서 즐겨 심었던 민속 나무이다.

의성읍 도서동의 회나무의 나이는 600년 정도로 추정하며, 높이는 18m, 둘레는 10m 정도이다. 옛날에 치질약에 좋다 하여 나무껍질을 벗겨가 동쪽과 북서쪽에만 껍질이 남아 있다. 가지가 지상으로부터 3m 되는 지점에서 세 갈래로 갈라져 있다. 가운데 있는 가지는 말라 죽었으며, 동쪽과 서쪽에 있는 가지만 살아 있다. 나무의 밑동 부분은 썩어서 큰 구멍이 나 있는 상태이다.

1919년 조선총독부 이름으로 출판된 『조선 거수 노수 명목지(朝鮮巨樹老樹名木誌)』에는 남북한을 통틀어 208건의 회화나무 회나무 중 도서동의 회나무가 가슴 높이의 둘레가 가장 크다고 적혀 있다. 또 1972년에 발간된 『보호수지(保護樹誌)』에 실려 있는 360건 중에서도 단연코 1위였다.

나무 아래에서는 당산제(堂山祭)*가 열리기도 한다.


  • 당산제: 마을의 수호신인 당산신(당산할아버지와 당산할머니)에게 마을의 평안과 풍요 등을 기원하는 지역공동체의 의식이다.

영문

Siberian Spindletree in Doseo-ri, Uiseong

Siberian spindletree (Euonymus sachalinensis (F. Schmidt) Maxim.) is a deciduous shrub in the family Celastraceae. Its yellow-white flowers bloom in August and its fruits ripen in October. In Korea, it was tradtionally believed that growing this plant at home brings happiness.

This Siberian spindletree in Doseo-ri is estimated to be around 600 years old.

At 3 m from the ground, the tree trunk splits into three boughs. The one in the middle dried out and died. The base of the tree is rotten and has a big hole in it. A lot of the tree's bark was peeled off to be used as an ingredient in hemorrhoid treatment.

This tree is regarded as a guardian spirit which protects the village. Rituals for wishing peace and abundance are performed in the front of the tree. According to a record from 1919, this is the biggest Siberian spindletree on the Korean peninsula. The tree measures about 18 m in height and 10 m in circumference.

영문 해설 내용

회나무는 노박덩굴과의 낙엽관목이다. 8월에 황백색 꽃이 피며 열매는 10월에 익는다. 예로부터 한국에서는 집 안에 심으면 행복이 찾아온다고 여겨졌다.

도서리의 회나무는 나이가 600년 정도로 추정된다. 지상으로부터 3m 되는 지점에서 가지가 세 갈래로 갈라져 있으며, 가운데 있는 가지는 말라 죽었다. 밑동 부분은 썩어서 큰 구멍이 나 있는 상태이다. 나무껍질이 치질약으로 쓰인다고 여겨져서 많이 벗겨져 있다.

나무 앞에서 마을의 수호신에게 마을의 평안과 풍요를 기원하는 제사가 행해지기도 한다.

1919년의 기록에 따르면 남북한을 통틀어 가장 큰 회나무라고 한다. 현재의 높이는 18m, 둘레는 10m 정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