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천 용문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

HeritageWiki
강혜원 (토론 | 기여) 사용자의 2019년 11월 26일 (화) 15:00 판

(차이) ← 이전 판 | 최신판 (차이) | 다음 판 → (차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예천 용문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
Wooden Seated Amitabha Buddha Triad of Yongmunsa Temple, Yecheon
예천 용문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예천 용문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
영문명칭 Wooden Seated Amitabha Buddha Triad of Yongmunsa Temple, Yecheon
한자 醴泉 龍門寺 木造阿彌陀如來三尊坐像
주소 경상북도 예천군 용문면 용문사길 285-30
지정번호 보물 제989-1호
지정일 1989년 4월 10일
분류 유물/불교조각/목조/불상
시대 조선시대
수량/면적 3구
웹사이트 예천 용문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아미타여래는 서방 정토 극락세계의 주인이 되는 부처를 가리킨다. 용문사 목조아미타여래삼존좌상은 용문사 대장전(보물 제145호)에 모셔져 있으며, 뒷면에는 용문사 목조아미타여래설법상(보물 제989-2호)이 설치되어 있다.

가운데에 본존불인 아미타여래좌상이, 왼쪽에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 좌상이, 오른쪽에 대세지보살(大勢至菩薩)** 좌상이 모셔져 있는데, 함께 만들어진 것으로 보이는 대좌 위에 놓여 있다.

아미타여래좌상은 육계***가 생략되었고 머리 앞부분에는 반달 모양의 중앙 계주****가 있다. 신체는 둥글고 옷이 두꺼워 윤곽이 선명하게 드러나지 않는다.

삼존상의 이러한 특징으로 보아 설법상을 만든 작가가 같은 시기에 만든 것으로 보이며, 17세기 후기 조각 경향을 연구하는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 관세음보살: 자비로 중생의 괴로움을 구제해 준다는 보살
  • 대세지보살: 지혜와 광명으로 중생을 구제해 준다는 보살
  • 육계: 부처의 정수리에 상투처럼 솟아오른 혹 같은 것으로 지혜를 상징함
  • 계주: 부처의 상투 가운데 있는 보배 구슬로 머리와 육계 사이에 있음

영문

Wooden Seated Amitabha Buddha Triad of Yongmunsa Temple, Yecheon

This buddha triad is presumed to have been made in the late 17th century during the Joseon period (1392-1910). It consists of a main buddha, Amitabha, seated in the center, with Avalokitesvara (Bodhisattva of Great Compassion) at his left and Mahasthamaprapta (Bodhisattva of Wisdom and Strength) at his right.

Amitabha is the Buddha of the Western Paradise, and it is believed that all beings who call the name of Amitabha while reflecting on his meritorious virtues can be reborn in the Buddhist paradise of the West.

It is presumed that the triad and the altarpiece (Treasure No. 989-2) behind it were made by the same artisans.

영문 해설 내용

이 삼존상은 조선시대인 17세기 후반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본존불인 아미타불을 중심으로 왼쪽에는 관세음보살이, 오른쪽에는 대세지보살이 있다.

아미타불은 극락정토의 부처로, 아미타불의 공덕을 기리고 그의 이름을 염(念)하는 모든 중생들은 극락세계에 왕생할 수 있다고 여겨진다.

이 좌상 뒤에 걸려있는 설법상(보물 제989-2호)과 같은 작가가 만든 것으로 추정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