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법기리 요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HeritageWiki
이동: 둘러보기, 검색
(영문)
 
1번째 줄: 1번째 줄:
{{진행중}}
 
 
{{문화유산정보
 
{{문화유산정보
 
|사진=양산법기리요지.jpg
 
|사진=양산법기리요지.jpg
49번째 줄: 48번째 줄:
 
이곳에서 발견되는 그릇 조각들은 대부분 사발, 접시 등이 대부분이다. 이곳에서 만들던 그릇들은 인근의 창기마을의 이름을 따서 창기사발이라고 불려왔다.  
 
이곳에서 발견되는 그릇 조각들은 대부분 사발, 접시 등이 대부분이다. 이곳에서 만들던 그릇들은 인근의 창기마을의 이름을 따서 창기사발이라고 불려왔다.  
  
흙과 유약에 철분과 같은 불순물이 섞여 있고 모양새가 거칠고 투박한 것으로 보아 지방에서 사용하던 백자를 만들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일본에 수출하기 위해 제작한 찻잔으로 추정되는 것들도 발견되었다.  
+
흙과 유약에 철분과 같은 불순물이 섞여 있고 모양새가 거칠고 투박한 것으로 보아 지방에서 사용하던 백자를 만들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에 수출하기 위해 제작한 찻잔으로 추정되는 것들도 발견되었다.  
  
  

2019년 11월 19일 (화) 11:56 기준 최신판

양산 법기리 요지
Kiln Site in Beopgi-ri, Yangsan
양산 법기리 요지,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대표명칭 양산 법기리 요지
영문명칭 Kiln Site in Beopgi-ri, Yangsan
한자 梁山 法基里 窯址
주소 경상남도 양산시 동면 법기리 산82번지
지정번호 사적 제100호
지정일 1963년 1월 21일
분류 유적건조물/산업생산/요업/도자기가마
시대 조선시대
수량/면적 1,749㎡
웹사이트 양산 법기리 요지, 국가문화유산포털, 문화재청.



해설문

국문

요지는 그릇이나 기와 따위를 굽는 가마가 있던 옛터를 의미한다. 가마[窯]는 기와, 벽돌, 그릇 따위를 구워 내는 구덩이 모양의 시설이다.

법기리 요지는 조선 중기인 16~17세기경 지방에서 사용하던 백자를 만들던 곳으로 창기마을의 이름을 딴 ‘창기사발’의 생산지로 구전되는 곳이기도 하다.

발견되는 그릇 조각들은 대부분 사발*·대접**으로 흙과 유약에 철분 등 불순물이 섞여 있고 구워진 정도도 완전하지 못한 것으로 보아 지방 수요의 중·하품 백자로 생각된다. 하지만 굽의 형태나 백자의 질 등이 일반적인 백자와 다른 부류도 발견되는데 일본의 주문을 받아 수출용으로 특별히 제작된 찻잔으로 추정된다.

때문에 법기리 요지는 조선시대 가마터의 입지와 가마의 구조를 이해하는데 중요한 곳일 뿐 아니라 한일 도자기 교류역사 연구에도 중요한 곳으로 평가받고 있다.


  • 사발: 사기로 만든 국그릇이나 밥그릇. 위는 넓고 아래는 좁으며 굽이 있다.
  • 대접: 주둥이 부분이 넓적하고 높이가 낮으며 뚜껑이 없는 그릇

영문

Kiln Site in Beopgi-ri, Yangsan

This is a kiln site which was used for production of white porcelain during the 16th-17th centuries.

The porcelain shards excavated here are mostly of bowls and plates. The vessels produced here were called "Changgi bowls," named so after the nearby Changgi Village.

The clay and glaze used here contained impurities like iron which gave this porcelain its rough and rugged texture, indicating that this kiln site was making porcelain for the local people. However, shards of teacups were also discovered here, which were presumed to have been made for export to Japan.

영문 해설 내용

이곳은 조선 중기인 16-17세기에 백자를 굽던 가마터이다.

이곳에서 발견되는 그릇 조각들은 대부분 사발, 접시 등이 대부분이다. 이곳에서 만들던 그릇들은 인근의 창기마을의 이름을 따서 창기사발이라고 불려왔다.

흙과 유약에 철분과 같은 불순물이 섞여 있고 모양새가 거칠고 투박한 것으로 보아 지방에서 사용하던 백자를 만들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일본에 수출하기 위해 제작한 찻잔으로 추정되는 것들도 발견되었다.